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NEW
한경 글로벌마켓 오픈 이벤트
주식투자는 일확천금의 요행을 바라는 행위가 아닙니다. 오히려 힘든 상황에서 노력해 성공했단 의미의 형설지공(螢雪之功)에 가깝습니다. 다양한 분야와 글로벌 경제에 대한 탐구는 주식투자의 밑거름이 되고, 결국 사회계층을 뛰어넘는 결과로 나타날 것으로 믿습니다. 모두가 외면하는 일본 주식시장이 투자의 범위를 넓히는 기회가 되길 희망합니다.
지민홍의 일본주식 가이드
  • '日 이커머스 강자' 라쿠텐, 마지막 퍼즐 맞춰 진다면?

    아마존(Amazon)이 11번가를 통해 8월 말 한국에 진출했습니다. 국내 이커머스 시장은 네이버, 이베이코리아, 쿠팡 3강 구도 하에 아마존과 손을 잡은 11번가가 과연 시장 점유율을 높일 수 있을지 관심이 큽니다. 일본의 이커머스 시장 상황은 어떨까요. 일본은 라쿠텐(4755)과 아마존 재팬(Amazon Japan)의 양강 체제에 3위는 야후 쇼핑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니케이경제신문에 따르면, 2019년 이커머스 거래액은 1위인 라쿠텐이 약 41조원, 아마존재팬이 약 36조원, 야후재팬이 약 9조원 수준입니다. G마켓과 제휴를 맺고 있기도 한 일본 이커머스 시장의 강자인 라쿠텐에 대해 간단히 소개하려고 합니다. 현재 시가총액 약 18조3000억에 거래 중인 라쿠텐은 1997년 종업원 6명, 서버 1대, 13개 가입점포로 시작했습니다. 그 후 수많은 인수합병(M&A)으로 사업을 확장하며 규모를 키워왔습니다. 미국 온라인쇼핑 캐쉬백 적립 사이트 이베이츠(Ebates)를 10억 달러에 인수했고 인터넷 은행, 증권 등 금융사업으로 그 영역을 넓혔습니다. 라쿠텐은행, 증권은 일본 내 인터넷금융사 중 선두 업체들입니다. NTT도코모의 회선을 빌려 라쿠텐 모바일이라는 이름으로 MVNO(Mobile Virtual Network Operator_알뜰폰) 서비스를 시작했고, 2019년부터 실적의 발목을 잡고 있는 MVO(Mobile Network Operator_이동통신사업자)서비스를 시작하였습니다. 마케팅적으로는 2004년 라쿠텐골든이글스라는 프로야구 구단을 창단하면서 본격적으로 브랜드를 알리기 시작했습니다.아래 <표>에서 보듯이 라쿠텐의 사업은 크게 3개 사업부로 나눌 수 있는데, 이커머스를 운영하는 인터넷사업부, 핀테크사업부, 모바일사업부입니다. 올해 2분기 누적 각각의 사업부는 매

  • 일본 배달시장의 선두주자 '데마에칸'을 아시나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인한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지속이 배달 시장에는 성장의 촉매제가 되고 있습니다. 예전 자장면과 치킨, 피자 배달에서 이제는 커피 한잔까지 배달하는 모습이 낯설지 않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작년 음식 배달 시장 규모는 20조원을 넘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배달의 민족(독일 딜리버리히어로 인수), 요기요(GS그룹 인수), 쿠팡이츠 등 음식배달 업체의 앱 이용자 역시 2500만명으로 5~6년 전 보다 30배 이상 증가했다고 합니다.세계적으로 살펴보면 중국의 메이퇀, 미국의 우버이츠, 도어대쉬, 그럽허브, 영국의 저스트잇 등 비슷한 비지니스를 영위하는 회사들이 많습니다. 배달시장 규모는 집계하는 기관마다 배달에 포함하는 범위가 달라 시장 추정치의 차이가 있지만, 대략적이라도 규모를 인지하고 성장률을 확인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일본 미쯔비시UFJ리서치에서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음식 배달 시장규모(홈 딜리버리 시장규모)를 중국 679억 달러, 미국 416억 달러, 영국 94억 달러, 일본 64억 달러, 프랑스 36억 달러 수준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올해 푸드네코라는 이름으로 두 번째 일본 시장에 진출하는 배달의 민족. 사실 2014년 일본 첫 진출에 고배를 마셨습니다. 시장이 커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올해 배달의 민족은 재차 일본 시장 진출을 밝혔습니다. 아래의 그림과 같이 NDP Japan에 따르면 일본 레스토랑 매출에서 배달이 차지하는 비율은 20년 약 6% 수준에 불과합니다. 배달의 민족은 일본 배달시장이 이제 성장 초입이라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큽니다.이 중 일본 내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데마에

  • 캠핑의 감성 '스노우피크' 눈여겨 봐야하는 이유

    얼마 전부터 주변 지인들 중에서도 캠핑매니아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운영하는 '고 캠핑(Go Camping)' 이라는 사이트에 정식 등록된 캠핑장만 약 2600여곳이 검색됩니다.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서 최근 발간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캠핑인구를 약 700만명 수준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국내 캠핑용품 규모 역시 2016년 1조5000억원에서 매년 약 30%씩 증가해 2020년 약 4조원대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속되며, 실내활동 보다는 야외활동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진 것도 그 원인 중 하나일 것입니다.힐레베르그, MSR, 블랙다이아몬드, 코오롱, 헬리녹스 등 수많은 캠핑용품 및 아웃도어브랜드들은 시장에서 각각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습니다. 그 중 일본 회사 스노우피크(7816)를 간단히 소개하려고 합니다. 스노우피크는 코스닥 상장사인 감성코퍼레이션(036620)에 약 5.3%의 지분 투자를 한 상황인데, 감성코퍼레이션은 스노우피크의 아시아 지역 의류 사업 브랜드 판권(한국, 중국, 홍콩, 대만, 일본)을 가지고 스노우피크어패럴을 운영 중입니다.1958년 창업한 스노우피크는 8월3일 종가기준 시가총액 약 7700억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주된 사업은 캠핑용품, 아웃도어 의류, 레스토랑, 어반아웃도어(정원, 발코니, 옥상, 아파트나 분양 주택 등 주거 공간에 캠핑감성의 공간 제안) 등입니다. 스노우피크의 2021년 1분기 매출액은 약 50억4000만엔(약 523억원)으로 작년 1분기의 매출액이 약 31억엔(약 321억원)인 수치와 비교하면 성장률(YoY)은 62.5%였습니다. 국가별로 세분화 해보면 △영국 350% △미국 118% △한국 105% △일본 54% △대만 38%

  • 청춘, 첫사랑 그리고 야마하

    대학시절, 처음 소개받은 피아노 전공 음대생 친구가 있었습니다. 가끔 연습실에 놀러가곤 했는데 연주한 곡이 어떤 곡이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때 본 피아노 건반 위 금색 글자, 야마하(YAMAHA)는 머릿속에 남아있습니다. 세계 1위의 악기제조회사, 1880년대 오르간 수리를 계기로 창업해 약 130여년의 세월을 거쳐 글로벌 최대 악기제조업체가 된 야마하(7951)와 야마하발동기(7272)를 간단히 소개하려고 합니다. 야마하는 1887년 창업주가 오르간을 수리한 일을 계기로 시작한 회사입니다. 1900년대 들어서 본격적으로 피아노를 제작했습니다. 1960~70년대 들어서는 관악기, 타악기, 현악기 등을 순차적으로 출시했습니다. 2008년에는 '스타인웨이(STEINWAY&SONS)', '벡슈타인(Becstein)'과 함께 세계 3대 피아노 브랜드로 불리는 오스트리아의 '베젠도르퍼(Bosendorfer)'를 인수했습니다. 많은 업체들을 인수·합병(M&A)하며 음향기기 사업을 확대했고 오늘날에 전자피아노, 캐주얼 악기에 이르기까지 시장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특히, 야마하는 사업 분야 중 악기 부문은 세계 시장에서 브랜드 가치를 인정받으며, 피아노 생산 면에서는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야마하는 시가총액 약 12조원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작년 기준 매출액은 약 3조8000억원, 영업이익 3500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최근 사업보고서에 의하면 매출 구성은 악기부분(65%), 음향기기 사업부(28%), 기타 사업부(8%_골프용품, 자동차내장부품 등)으로 이뤄졌습니다. 국가별 매출 비중은 일본 국내 매출이 29%, 해외 매출이 71%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해외 매출 중 북미 20%, 유럽 19%, 중국 15%, 기타 아시아

  • 자전거 탄 도시어부, 시마노를 아시나요

    서울시가 운영하는 공공자전거 ‘따릉이’, 카카오모빌리티에서 운영하는 ‘카카오T바이크’ 등 지하철 앞이나 길가 곳곳, 공원 등에서 공유자전거를 이용하는 사람들을 많이 보게 됩니다. 이들은 삼천리자전거, 알톤스포츠 등 주요 완성 자전거 업체들에게 자전거를 공급 받습니다. 올해 1분기 발표한 실적은 두 업체 모두 사상 최고치 수준이었습니다. 호실적의 원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비대면 운동과 출퇴근 1인용 이동수단, 전기자전거 등의 성장이 주 요인으로 꼽힙니다.국내외 방방곡곡 낚시를 다니는 버라이어티 TV프로그램 ‘도시어부’. 잡은 고기의 전장길이, 마리 수 등으로 대결을 펼치는 즐겨보는 예능 프로그램 중 하나입니다. 전혀 관련 없어 보이는 자전거와 낚시 이야기지만 이 두 가지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일본 기업이 있습니다. 1921년에 창업해 올해로 100해를 맞는 '시마노(7309)'라는 회사입니다. 시마노는 자전거 부품에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글로벌 플레이어입니다. 전 세계 거의 모든 완성 자전거 업체들에게 브레이크, 변속 레버, 허브까지 대부분의 부품을 공급하며, 변속기와 브레이크 부분의 세계 시장 점유율은 70~80%에 육박합니다. 안정적인 수익성도 유지하고 있습니다. 매출 비중을 살펴보면 자전거 부품 사업(78%), 1970년대 시작해 강태공들이 즐겨 찾는 브랜드가 된 낚시도구 관련 사업(21%), 기타 사업(1%_조정경기에 필요한 보트 용품)으로 구성됩니다.'자전거 부품과 낚시관련 용품을 팔아서 이익을 얼마나 낼까? 중소기업이 아닐까?' 생각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습니다. 올해 6월 현재 시가총

  • 2차전지에 투자하려면…'이 회사' 주목하라

    투자를 위해 산업을 공부할 때 산업의 밸류체인과 각 공정의 이해, 빠른 기술의 진전 등을 팔로업 하기 힘들다고 느낍니다. 각종 보고서나 잘 정리된 기사를 한참을 찾아보고도 쉽게 이해 되지 않는 경우들도 많습니다. 그래서 산업의 밸류체인을 나름대로 기억하기 쉽게 이해하고 정리하려고 노력합니다. 이견 없이 현재 성장하고 있는 산업 중 2차전지 관련 산업을 빼 놓을 수 없습니다. 주가 퍼포먼스만 보더라도 LG화학, SK이노베이션, 삼성SDI를 필두로 포스코케미칼, 엘엔애프, 에코프로비엠 등 주요 2차전지 관련 주식들은 큰 폭으로 성장했습니다. 흐름만 파악한다는 생각으로 2차전지 셀을 샌드위치로 표현해 보려고 합니다.식빵 2개를 준비하여 하나의 빵에는 딸기잼을 바르고, 다른 빵에는 땅콩잼을 바릅니다. 그리고 가운데 치즈를 넣어서 팔았다고 가정해 봅니다. 이 때 각각의 식빵은 양극의 알루미늄박과 음극의 동박입니다. 딸기잼은 양극슬러리(도전재 바인더 등 포함), 땅콩잼은 음극슬러리, 치즈는(분리막, 전해액)으로 비유 할 수 있습니다. 그 잼들을 만들 때 쓰이는 주요한 원재료들이 우리가 흔히 들었던 2차전지의 주요 원재료들입니다. 그리고 완성된 샌드위치를 원통의 캔에 포장해서 팔 것인가, 파우치로 포장할 것인가, 네모난 각형 포장지에 포장할 것인가가 마지막 포장 단계입니다.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더 맛있는 샌드위치를 만들어야 더 잘 팔리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게 될 것입니다. 이에 샌드위치를 더 맛있게 만들기 위해 마요네즈, 케첩, 흑설탕 등을 추가했습니다. 이것이 도전재로 시장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는 CNT(탄소나노튜브)나 실리콘 음극재, 분산성

  • 변동성 커진 증시…일본·한국 '리츠'로 대안 찾는다면

    최근 미국의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 우려로 시장의 변동성이 커져서 인지 주식에 대한 피로감을 이야기하는 투자자들이 많아졌습니다. 이 때문인지 최근 고객 미팅 중 시장을 크게 벗어나는 공격적인 수익률 보다는 적정한 수준의 꾸준한 배당 수익을 원하는 수요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주식 시장에 상장된 리츠와 인프라펀드에 대한 문의가 많아졌습니다. 한국과 일본시장에 상장되어 있는 리츠에 관련해서 이야기해 보려고 합니다. 1960년대 미국에서 도입된 ...

  • 사회 인프라된 일본 편의점, 투자 아이디어 찾는다면…

    최근 국내에서 편의점 관련 기사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편의점 업체들의 상황은 어떤지 살펴보고, 그 속에서 아이디어를 고민해 보려고 합니다. 편의점의 형태는 사실 미국에서 태동했지만, 일본으로 건너와 비즈니스 모델로 구축됐습니다. 일본에서의 편의점은 단순히 생필품을 구매하는 장소의 개념을 벗어났습니다. 2019년 일본 경제산업성은 편의점 정례 검토회(공청회)를 설치했습니다. 제1회 검토회를 시작으로 2020년 2월까지 5회에 걸쳐 ...

  • 아톰, 건담…'로봇의 나라' 일본에서 찾는 투자 기회

    학교 앞 문방구에서 동생과 함께 엄마 손을 끌어당기며 장난감 로봇을 사달라고 조르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최근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서 관심을 끌었던 아스트로보이 아톰도 있죠. 건담 프라모델, 영화 트랜스포머 등 가벼운 취미로서의 관심이든 기업이 바라보는 산업으로써의 관심이든 로봇에 대한 관심은 끊이지 않습니다. 장난감 로봇에 대한 추억으로 로봇관련 일본 주식에 관해 이야기하려고 합니다. BOTZ, IRB...

  • K-웹툰의 성공 뒤엔 일본 OO이 있다

    네이버웹툰, 카카오페이지, 디앤씨미디어, 키다리스튜디오, 미스터블루 등은 형태나 매출 비중의 차이는 있지만 모두 웹툰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국내 대표적인 회사들입니다. 최근 네이버는 북미 최대 웹소설 플랫폼 왓패드를 약 6500억원에 인수했습니다. 카카오는 자회사 카카오 재팬이 운영하는 픽코마를 통해 웹툰, 출판 만화, 웹소설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또한 만화, 애니메이션, 게임 등 컨텐츠 사업을 영위하는 일본기업 카도카와(KADOKAWA_...

  • 일본 시가총액 톱10 기업, 한국과 뭐가 다를까

    최근 지하철에서 연인으로 보이는 남녀의 주식관련 이야기를 우연치 않게 듣게 되었습니다. “오빠, 네이버(NAVER) 지금 얼마야?”, “응, 30만원 넘었을껄?” 남자친구의 이야기를 들은 후, 다시 여자는 말했습니다. “뭐야? 네이버가 카카오보다 싸네? 카카오는 40만원 넘었는데?” 네이버의 시가총액은 당시 약 55조원 정도였고, 카카오는 약 40조원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이 납니다...

  • 워렌 버핏이 집중 투자한 일본 주식은?

    2020년 8월. 워렌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은 일본의 5개 상사의 지분 약 63억달러(약 7조6000억원, 5개사 지분 각각 5.0~5.5% 수준)가량을 매수했다고 신고했습니다.이는 미국 이외의 투자처로는 최대 규모입니다. 버핏은 언론을 통해 "장기적 관점의 투자"라며 "향후 5개사에 대한 지분을 9.9% 수준까지 올릴 계획이며 5개사와의 협력 역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버핏의 투자 이유를 포인...

  • 닛케이, 30년 만에 3만 돌파…일본 증시를 아시나요?

    해외 주식시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테슬라', '애플' 등으로 대표되는 미국 주식에 압도적이지만, 최근에는 일본에도 관심을 갖는 투자자가 늘고 있습니다. 일본 주식시장은 30년 만에 달아오르고 있는 상태입니다. 닛케이지수는 지난 15일 30,084.15로 장을 마감해 1990년 8월 이후 약 30년 6개월 만에 종가 기준 30,000을 넘었습니다. 이 같은 상승흐름은 지속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2월 들...

  • 코스피 4배 규모, 日 주식에 투자해볼까

    ‘동학개미운동’ ‘서학개미운동’은 2020년 국내 주식시장을 대표하는 용어입니다. 국내 개인투자자의 해외주식 투자에 대한 관심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겪은 후 폭발한 한 해였습니다. 그에 발맞춰 유투브나 SNS상에 투자관련 컨텐츠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넘쳐나게 됐습니다. 이 가운데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채널들도 많아지고 있어 주식투자자로 감사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