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매각 작업무기한 보류될 가능성

입력 2018-02-08 17:37:17 | 수정 2018-02-09 03:21:20 | 지면정보 2018-02-09 A4면
호반, 대우건설 인수 포기

산업은행 "원점부터 다시 시작"… 추가부실 리스크 해소가 관건
대우건설의 주인 찾기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지난달 31일 대우건설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호반건설이 돌연 산업은행에 인수 철회 의사를 밝혀서다. 당장 매각을 다시 추진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워서 대우건설 매각 작업은 기약 없이 보류될 전망이다.

산업은행은 8일 호반건설로부터 대우건설 주식매각 우선협상대상자 지위 포기 의사를 전달받고 인수합병(M&A) 절차를 공식 중단한다고 밝혔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호반건설의 인수 포기는 예상하지 못한 일이어서 당혹스럽다”며 “대우건설 매각 작업은 원점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반건설은 아직 산업은행과 양해각서(MOU)나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하지 않아 우선협상대상자 지위에 대한 구속력은 없는 상태다. 인수 계약금을 지급하기 전이어서 별도 위약금이 발생하지도 않는다. 현재로선 실사비용과 지분 매각 풋옵션 보증수수료 등만 내면 된다.

산업은행은 향후 재매각 추진 방안에 대해선 내부 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물론 산업은행은 최대한 이른 시일 내 ‘시장가에 신속 매각하겠다’는 원칙을 내세우고 있다. 다시 공개경쟁입찰 방식으로 매각 공고를 내고 예비입찰제안서를 받은 뒤 본입찰을 거쳐 새로운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 최종계약을 맺는 일련의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곧바로 재매각 공고를 내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전망이다. 호반건설이 인수를 철회한 이유로 꼽은 해외사업 손실 리스크가 말끔히 해소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금융투자업계에선 산업은행이 추가 잠재부실 발생 가능성 등을 분명히 짚는 작업부터 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 신뢰를 회복하지 않은 상황에서 다시 매각을 추진하기가 쉽지 않아서다. 업계 관계자는 “대우건설의 사업부실 리스크 우려를 씻어내는 게 우선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매각 불발로 대우건설의 기업가치는 더 떨어질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나온다. 해외 손실 리스크가 부각돼 향후 대우건설의 매각 흥행 가능성이 불투명해졌다는 이유에서다. 일각에선 호반건설의 ‘무책임’한 포기 선언에 대우건설 매각 작업이 더 꼬였다고 지적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29.6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31% 코렌 +0.65%
현대리바트 +3.29% 엔지켐생명... -2.07%
더존비즈온 +3.75% 툴젠 +0.56%
SK가스 -0.75% 현진소재 -2.93%
SK디앤디 0.00% 동아엘텍 +1.2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2.88%
SK하이닉스 +1.85%
POSCO -0.14%
롯데케미칼 -2.43%
골든브릿지... +12.0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1.27%
제넥신 +1.01%
메디톡스 -0.80%
나스미디어 +3.03%
카페24 +5.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90%
SK하이닉스 +1.85%
LG디스플레... +0.82%
CJ제일제당 +2.92%
기아차 +3.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녹스첨단... +6.81%
에스에프에... +6.44%
셀트리온헬... +1.27%
AP시스템 +8.11%
신라젠 +4.29%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