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과기부, 2019년 세종시로 이전…공무원 2000여명 이동

입력 2018-02-02 10:16:00 | 수정 2018-02-02 10:18:05
서울과 과천에 있는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019년 세종시로 이전하기로 했다.

행안부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행안부와 과기정통부는 세종시를 명실상부한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육성하고, 지방분권·지역균형발전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세종시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해경은 해상 재난 및 서해 치안수요 등의 업무 특수성을 고려해 인천으로 환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행안부와 과기정통부, 해경의 이전은 작년 7월 정부조직 개편과 지난달 25일 개정 '행복도시법'이 시행된 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세종청사에 행안부와 과기정통부가 입주할 공실이 없어 우선 민간건물을 임차해 2019년 중으로 세종시로 이전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이후 2021년까지 두 부처가 입주할 청사 신축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올해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행복청) 예산에는 두 부처가 입주할 신청사 건축 설계비로 120억원이 반영돼 있다.

해경은 업무의 특수성과 시급성을 고려하고, 인천 송도에 있는 기존 청사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연내 이전하게 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해경은 올해 안에, 두 중앙부처는 2019년 중으로 이전하되 구체적인 시기는 임차상황을 고려해 기관별로 결정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행복도시법(신행정수도 후속대책을 위한 연기·공주지역 행정중심복합도시 건설을 위한 특별법)'이 정한 이전 절차인 공청회, 관계기관 협의, 대통령 승인, 고시 등의 세부일정을 검토하고 있다. 이르면 내달 이전계획의 마무리 단계인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변경안'을 고시할 예정이다.

행안부와 과기정통부, 해경이 각각 세종과 인천으로 '둥지'를 옮기면서 이들 소속 공무원 2141명이 이동하게 됐다. 올해 1월 31일 기준으로 행안부 본부 근무인력(재난안전관리본부 제외)은 915명이다. 과기정통부는 777명, 해경청 본청은 449명이다.

행안부와 과기정통부 본부 공무원 1692명은 각각 서울과 과천에서 세종으로 이동하고, 해경 본청 공무원 449명은 세종에서 인천으로 근무지가 바뀌게 된다.

행안부는 보도자료에서 "이전계획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관계기관 협의와 공청회 개최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두 중앙부처가 이전하게 되면 서울에는 외교부와 통일부, 법무부, 국방부, 여성가족부 등 5개 부처만 남게 된다. 이들 부처는 행복도시법상 이전 대상에서 제외된 기관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22.9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30% 매일유업 +0.15%
SK디앤디 +1.03% 엔지켐생명... +0.68%
SK가스 +1.41% 툴젠 -3.01%
더존비즈온 +1.61% 포시에스 -1.20%
삼성전자 -1.94% 파루 +0.5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41%
LG전자 +1.95%
롯데케미칼 +0.22%
골든브릿지... +29.94%
삼성바이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0.77%
차바이오텍 -0.69%
메디톡스 -0.65%
바이로메드 -0.96%
제넥신 +5.3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5.45%
현대중공업 +3.47%
셀트리온 +1.28%
한국항공우... +5.37%
KB금융 +3.0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10.77%
셀트리온헬... +8.61%
제넥신 +12.10%
바이로메드 +6.76%
메디톡스 +5.5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