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강남3구…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 치솟아

입력 2018-01-14 17:02:51 | 수정 2018-01-15 10:00:17 | 지면정보 2018-01-15 A27면
이달 강남3구 낙찰가율 107.1%
지지옥션, "똘똘한 한 채 영향"
연초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주택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등 서울 아파트 경매 열기가 지속되고 있다. ‘똘똘한 한 채’ 투자 트렌드가 경매시장에도 적용되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14일 법원경매 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 1~12일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104.1%를 기록했다. 이 추세가 이어지면 이달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지지옥션이 2001년 경매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월간 최고치였던 지난해 11월(102.9%) 기록을 넘어설 전망이다. 경매에 나온 32건 중 20건이 낙찰됐다. 경쟁률을 보여주는 평균 응찰자 수는 9.7명이었다.

강남 3구 아파트 낙찰가율이 특히 높게 나타났다. 이달 들어 12일까지 평균 107.1%를 기록했다. 강남 3구 낙찰가율로는 역대 최고였던 작년 11월(107.0%)과 비슷한 수준이다. 총 11건 중 7건에 평균 응찰자 9.4명이 몰렸다.

지난 3일 서울중앙법원에서 열린 경매에서 강남구 개포동 우성아파트 전용 80㎡는 감정가(7억7000만원)보다 높은 9억789만원에 낙찰됐다. 낙찰가율이 117.9%에 달했다. 같은 날 강남구 도곡동 ‘도곡렉슬’ 전용 42㎡는 6명이 경합해 감정가(6억6000만원)의 112%인 7억3888만원에 낙찰됐다. 서초구 방배동 ‘방배금강’ 전용 82㎡는 응찰자 12명이 몰리며 낙찰가율 111.7%를 기록했다.

반면 서울 이외 주거시설이나 토지, 업무·상업시설 등은 약세가 뚜렷하다. 지난달 전국 경매 낙찰 건수는 3108건으로 역대 최저치를 나타냈다. 전월(3630건) 대비 14% 줄어든 수치다. 토지 낙찰 건수(1279건)도 역대 최저치를 보였다. 주거시설 경매에선 부산·광주를 비롯한 지방 광역시와 인천 등의 낙찰가율이 하락세를 보여 전국 낙찰가율이 전월 대비 0.6%포인트 하락한 85.5%를 기록했다.

이창동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똘똘한 한 채’ 투자 트렌드 영향으로 강남권 아파트에 응찰이 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15.8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44% 엔지켐생명... -0.24%
SK디앤디 +1.10% 툴젠 -5.46%
SK가스 +0.73% 에스피지 +8.70%
더존비즈온 +1.33% 골든브릿지... -0.25%
한국전력 -1.79% 액션스퀘어 -3.73%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56%
POSCO -0.13%
LG디스플레... -2.22%
한국항공우... -1.48%
SK하이닉스 +1.4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JYP Ent. -1.54%
포스코켐텍 -1.02%
바이로메드 +1.12%
메디톡스 -3.36%
파라다이스 +0.4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카카오 +1.12%
삼성전자 +0.56%
SK텔레콤 +4.32%
NAVER +1.69%
SK하이닉스 +1.4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컴투스 +12.04%
신라젠 -1.59%
바이로메드 +1.12%
메디톡스 -3.36%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