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0.18%↑… 8·2 대책 후 최대폭 상승

입력 2017-11-23 14:06:15 | 수정 2017-11-23 14:06:15
강남권 상승폭 확대 vs 지방 주요도시 하락…양극화 양상

서울 아파트값이 8·2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2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20일 조사 기준 서울지역의 주간 아파트 가격은 0.18% 올라 지난주(0.09%)보다 오름폭이 크게 확대됐다.

이는 8·2 대책 발표 직전인 7월 마지막주에 0.33% 오른 이후로 주간 최대 상승폭이다.

가계부채대책 발표와 주거복지로드맵 등 추가 대책 예고로 관망세가 많아 거래가 급감한 가운데, 정비사업 등 호재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분석됐다.

감정원 관계자는 "서울 지역은 공급은 부족한데 수요는 여전해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유동성이 여전히 크고 아파트가 안전자산이라는 인식에도 변함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구별로는 송파구의 아파트값이 지난주 0.13%에서 금주 0.45%로 오름폭이 크게 확대됐고 강남구(0.22%→0.31%), 서초구(0.10%→0.15%), 강동구(0.05%→0.15%)도 상승폭이 커지는 등 강남권 집값이 일제히 상승했다.

비강남권에서는 양천구가 지난주 0.17%에서 금주 0.50%로 올라 상승세가 두드러졌으며, 성동구(0.33%), 광진구·중구(0.29%), 동작구(0.25%), 영등포구(0.24%) 등이 상대적으로 많이 올랐다.

경기도에서는 성남 분당이 지난주 0.04%에서 금주 0.13%로 상승폭이 컸다.

지방의 아파트값은 0.05% 하락해 2주 연속 하락폭이 커졌다.

경북이 -0.22%로 가장 많이 떨어졌고, 경남(-0.20%), 울산(-0.11%), 충남(-0.10%) 등 입주물량이 많은 곳을 중심으로 약세가 지속됐다.

지난 10일부터 청약조정지역 내 7개구에서 분양권 전매 제한이 시행된 부산시의 아파트값은 0.03% 떨어져 지난주(-0.02%)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반면 전북·전남(0.07%), 대전(0.06%), 대구(0.04%) 등은 아파트값이 상승했고, 세종은 0.01% 하락했다.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0.00% 보합을 기록하며 안정세를 이어갔다.

가을 이사철이 마무리단계인 데다 신규 아파트 전세공급도 늘면서 예년보다 전셋값 상승폭이 크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은 0.07%로 지난주(0.05%)보다 소폭 올랐고, 지방 전셋값은 0.02% 하락했다.

/연합뉴스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21.8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현대제철 +0.19% 휴마시스 +0.65%
하이스틸 -2.44% 쎄니트 +1.87%
세아제강 -0.21% 루트로닉 +3.66%
남선알미늄 -0.98% 이매진아시... -0.84%
SK디앤디 -3.04% 라이브플렉... -1.0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13%
삼성전자 +3.07%
우리은행 +0.92%
삼성바이오... +1.75%
LG전자 -2.02%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5.56%
신라젠 +1.07%
셀트리온제... +2.28%
텍셀네트컴 +1.14%
유니테스트 +1.8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3.07%
SK하이닉스 -0.13%
셀트리온 +6.29%
코스맥스 +4.64%
삼성SDI +4.6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6.62%
컴투스 +5.61%
셀트리온헬... +5.56%
펄어비스 +4.58%
바이로메드 +2.70%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