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대성, 강남 도산대로변 310억 빌딩 건물주 됐다

입력 2017-11-14 13:57:27 | 수정 2017-11-14 14:29:27
빅뱅 대성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빅뱅 대성 /한경DB

아이돌그룹 '빅뱅'의 멤버 대성이 압구정로데오역 인근에 위치한 300억원대 빌딩을 최근 매입했다.

14일 원빌딩에 따르면 대성이 매입한 건물은 분당선 압구정로데오역 5번출구로부터 500m 거리에 있는 에이치에스빌딩이다. 도산대로 대로변에 위치한 건물로 압구정로데오역에서 도보로 6분 거리에 들어서있다.

대로변 양면도로에 위치해 가시성과 접근성이 뛰어나다는 점이 특징이다. 지하 2층~지상 8층 건물로 1층에 스타벅스 학동사거리점이 입점해있다.

총 매매가는 310억원으로 취득세 14억3000만원을 포함하면 총 취득가격은 324억3000만원 정도다.

대성은 보증금 12억원과 실채권액 170억원(채권최고액 204억원), 자기자본 140억원 정도를 투자해 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분석된다. 건물 월 임대료는 월 9469만원으로 연수익률은 약 4.4% 정도다.

김주환 원빌딩 전무는 "임대수익을 기대해 노후보장용으로 매입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요즘 강남 일대에 있는 건물에서 임대수익 4%를 챙기기 쉽지 않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해당 건물은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빅뱅' 대성이 최근 매입한 도산대로 일대 건물.기사 이미지 보기

'빅뱅' 대성이 최근 매입한 도산대로 일대 건물.


최근 배우 황정민, 강수연 등 압구정 로데오거리 일대에서 연예인들의 건물 매입이 줄을 잇고 있는 상황이다. 청담동, 신사동이 맞물려있는 고급 상권인 만큼 상대적으로 높은 임대수익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김 전무는 연예인들의 건물 매입이 잇따르는 현상에 대해 "시중 은행 예금 금리가 낮고 대출 금리도 낮다보니 자기자본으로만 매입하기는 어려운 건물을 부피를 키워 사는 것 같다"면서 "보통 자기자본 비율이 총 취득가격의 20~30% 정도일 때 위험성이 높다고 보는데 대성 씨(43%) 정도면 안정적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29.6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31% 코렌 +0.65%
현대리바트 +3.29% 엔지켐생명... -2.07%
더존비즈온 +3.75% 툴젠 +0.56%
SK가스 -0.75% 현진소재 -2.93%
SK디앤디 0.00% 동아엘텍 +1.2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2.88%
SK하이닉스 +1.85%
POSCO -0.14%
롯데케미칼 -2.43%
골든브릿지... +12.0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1.27%
제넥신 +1.01%
메디톡스 -0.80%
나스미디어 +3.03%
카페24 +5.3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아모레퍼시... +6.90%
SK하이닉스 +1.85%
LG디스플레... +0.82%
CJ제일제당 +2.92%
기아차 +3.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녹스첨단... +6.81%
에스에프에... +6.44%
셀트리온헬... +1.27%
AP시스템 +8.11%
신라젠 +4.29%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