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대책 영향…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반토막'

입력 2017-09-13 06:34:05 | 수정 2017-09-13 06:34:05
8·2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지난달의 절반 이하 수준으로 감소했다.

13일 서울시가 운영하는 부동산포털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12일 현재 9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일 기준)은 총 2천624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일평균 218.7건이 거래된 것으로, 8월의 일평균 거래량(482.9건)의 절반에도 못 미치고, 작년 9월(일평균 361.3건)과 비교해서도 60% 선에 머물고 있다.

지난달 아파트 거래량은 8·2대책에도 불구하고 역대 8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으로 최대치인 1만4천970건이 신고됐다.

최장 60일에 달하는 주택거래 신고 기간의 시차 때문에 실제 6, 7월 계약분이 8월에 대거 신고된 까닭이다.

그러나 8·2대책의 영향이 9월 이후 신고분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되기 시작하면서 이달 신고 건수는 8월에 비해 반 토막이 난 상태다.

특히 강남 4구의 거래량이 급감했다.

8·2대책의 영향으로 주택 구매심리가 크게 위축된 데다 투기과열지구 지정으로 조합설립인가 이후 재건축 아파트 거래가 묶인 영향이 크다.

강동구의 아파트 거래량은 지난 8월 일평균 30.3건에서 9월 들어선 8.2건으로 8월 대비 73% 감소했다.

서초구의 거래량도 지난달 일평균 24.5건에서 이달에는 7.9건으로 8월 대비 67.6%, 강남구의 거래량은 지난달 일 34.6건에서 이달 들어선 11.8건으로 66.1%가 각각 줄었다.

송파구의 거래량은 지난달 33.2건에서 이달은 13.3건으로 60.1% 감소했다.

비강남권에서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성동구의 아파트는 일평균 거래량이 6.7건으로 지난달(20.6건)보다 67.7% 감소했다.

역시 투기지역인 노원구는 일평균 거래량이 25.4건으로 지난달(54.3건)대비 53.2% 줄었다.

평소 거래량이 많지 않은 중랑구(-26.1%)와 금천구(-22.5%)는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적었다.

부동산114 함영진 리서치센터장은 "강력한 8·2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가계부채대책, 주거복지로드맵 등 정부의 추가대책을 지켜보며 의사결정을 하려는 매도·매수자들이 많아 9월 거래량이 줄어들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추가대책이 발표될 추석 연휴 이후 본격적으로 거래량이 늘어날지 관심"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sms@yna.co.kr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412.2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0% 툴젠 -2.93%
SK하이닉스 +1.89% 초록뱀 +1.58%
더존비즈온 +0.46% 포스코켐텍 -6.02%
SK디앤디 -3.05% 엔지켐생명... +3.21%
SK가스 -0.48% 판타지오 -4.4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미약품 +3.71%
삼성SDI -1.79%
현대차 +1.43%
현대중공업 -1.35%
카카오 +4.0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10.73%
포스코켐텍 -6.02%
원익IPS -0.15%
셀트리온헬... +8.92%
휴젤 -3.1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미약품 +3.71%
NAVER +1.69%
삼성전자 +0.19%
카카오 +4.01%
현대차 +1.4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펄어비스 +3.24%
이녹스첨단... +2.88%
인터플렉스 +0.18%
테스 -1.54%
메디포스트 -1.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