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조성·서울역일대 개발 속도 붙나

입력 2017-09-12 18:33:59 | 수정 2017-09-13 07:26:25 | 지면정보 2017-09-13 A29면
서울시·국토부 합동TF 첫 회의
영동대로 개발·GTX 신설도 논의
수도권광역교통청 설립도 다뤄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시와 국토교통부가 용산공원 조성, 광화문광장 개편,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신설 등 주요 현안 사업 추진을 위해 합동 태스크포스(TF)를 꾸렸다. 박근혜 정부 시절 박원순 시장과의 불편한 관계로 지지부진했던 서울시 핵심 사업들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양 기관은 12일 서울 정동 국토발전전시관에서 ‘국토부-서울시 핵심 정책협의 TF’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열었다. TF 공동단장은 이제원 서울시 행정2부시장과 손병석 국토부 제1차관이 맡았다.

TF는 도시, 주택건축, 인프라 유지관리, 교통 등 4개의 실무TF로 구성됐다. 실무TF를 중심으로 매주 회의를 거쳐 2개월마다 전체회의를 열어 그간의 합의사항을 발표할 계획이다.

논의 주제는 용산공원 조성, 광화문광장 개편 프로젝트, 서울역 통합재생 및 도시철도망 개선, 영동대로 일대 복합개발 등 시민생활과 밀접한 과제다. 이 밖에 주거 안전망 구축, 스마트시티 기반 구축, 도시재생 뉴딜, 노후기반시설 재투자, 도시정책 개선, 도시권 교통문제 해결 방안 등도 논의된다.

연내 평택으로 이전을 완료할 용산미군기지 국가공원화 사업은 그동안 국토부가 사실상 서울시의 참여를 제한해왔다. 서울 한복판에 246만㎡(약 80만 평)에 달하는 공원을 만드는 사업이지만 박 시장은 지난 2월에야 처음으로 현장을 답사했다. TF에서는 공원 조성과 관련한 범정부 논의체계 구축, 미군기지 내 환경오염 조사, 역사문화자산 보존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서울과 경기지역을 아우르는 수도권광역교통청 설립 문제도 논의될 전망이다. 수도권광역교통청은 수도권 교통 문제를 지방자치단체에 맡겨두지 않고 중앙정부 차원에서 컨트롤하겠다는 취지의 문재인 대통령 공약 사항이지만, 그동안 서울시에서는 서울 시내 교통 혼잡을 이유로 난색을 보였다.

광화문광장 개편과 관련해선 대통령 집무실 이전에 앞서 중앙정부-서울시 협의체 구성, 국비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기로 했다. 지난 3월 착공한 삼성∼동탄 GTX의 2021년 개통과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개발 계획도 주요 논의 대상이다.

손 차관은 “국토부와 서울시가 지속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할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향후 협의 과정에서 국토부와 서울시 간 인력교류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33.9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3% 툴젠 +1.07%
삼성전자 +0.07% 엔지켐생명... +2.62%
SK디앤디 +0.67% 파라다이스 -7.88%
더존비즈온 -0.88% 한국캐피탈 +0.33%
SK가스 -1.13% 오텍 -2.8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엔씨소프트 +0.23%
삼성전자 +0.07%
LG화학 +0.74%
삼성전기 +4.31%
하나금융지... -2.7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9%
셀트리온헬... -2.55%
신라젠 0.00%
에코프로 -3.89%
CJ E&M -5.0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기 +4.31%
대한항공 +5.48%
LG이노텍 +3.35%
이마트 +2.26%
카카오 +1.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0.00%
이녹스첨단... +3.00%
원익QnC -0.61%
인터플렉스 +1.33%
메디톡스 +2.75%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