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충진 변호사의 실전! 경매 (41)

경매 매물 역대 최저…입찰경쟁 치열

입력 2017-08-02 17:16:24 | 수정 2017-08-02 17:16:24 | 지면정보 2017-08-03 B5면
투자 대상 다변화 '발상의 전환' 필요
기사 이미지 보기
경매 통계를 처음 내기 시작한 2001년 이래로 경매 매물 건수가 매달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다. 특히 주거용 건물은 매물 수가 현저히 급감했다.

2005년 한 해 13만여 건에 달하던 아파트 경매 건수가 2015년에는 3만여 건으로 대폭 줄어들더니 지난달에는 서울 25개 구 자치구를 통틀어 아파트 매물이 80개 정도에 불과했다. 이런 경매물건 가운데 나홀로 아파트나 빌라형 아파트, 소외된 지역의 저층 아파트 등 투자 가치가 낮은 매물을 제외하면 입찰자의 시선을 끌 만한 물건은 채 50개도 되지 않는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입찰 경쟁률은 치솟고 낙찰가율도 매 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최근 인기가 급상승한 서울 상계동에서 경매 매물로 나온 주공아파트가 대표적인 사례다. 연식이 꽉 찬 낡은 아파트인 데다 지하철역과의 거리도 먼 저층 아파트여서 평소라면 인기 있을 법한 아파트는 아니었다.


이 아파트는 감정가 2억2000여만원에 한 번 유찰돼 최저가가 1억7800만원 선이었다. 시세는 로열층 기준 2억4000만원 선에서 형성되고 있었고, 경매 최저가 수준에 나와 있는 급매물도 2건 있었다. 이를 고려하면 결국 현재의 상승세를 고려하더라도 낙찰가는 2억3000만원 초·중반에 형성될 물건이었다. 그러나 이 물건은 무려 35명이 경쟁해 예상가보다 2000만원 이상 비싼 가격에 지방에서 올라온 원정 투자자에게 낙찰됐다.

지금과 같은 상승기에는 투자 수단을 경매에 한정할 필요가 없다. 시세 조사 시 애초 예상한 응찰가보다 더 싸고 좋은 급매물이 나와 있다면 입찰을 포기하고 급매물을 사는 것이 현명한 투자임은 두말할 나위가 없겠다.

급매뿐만 아니라 세금 체납을 이유로 한 공매, 신탁회사가 주관해 진행하는 신탁사 공매 등 투자 수단 또한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 투자 대상도 아파트에만 국한할 것이 아니라 빌라, 다가구, 단독주택 등으로 다변화하는 발상의 전환이 요구되는 시기다.

신축 후 5년이 안 되는 역세권 신형 빌라도 요즘 아파트 못지않게 수익률이 높다. 또한 새 정부의 견고한 정책 기조인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발맞춰 낡은 구도심 지역의 허름한 다가구, 단독주택 등을 공략해 보는 것도 좋은 투자 전략이 될 수 있다. 과열 경쟁시장에서는 투자 방법의 다양화와 투자 대상의 다변화가 필요하다.

정충진 < 법무법인 열린 대표변호사 >

포토슬라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증권

코스피 2,366.4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0% 툴젠 -0.57%
SK디앤디 -0.17% 셀트리온 -1.97%
강원랜드 -1.13% KG ETS +3.11%
SK가스 0.00% 대동스틸 +9.94%
카프로 +3.62% 오스템임플... 0.0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78%
LG화학 +0.83%
현대로보틱... -3.22%
넷마블게임... -0.69%
삼성SDI +1.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97%
아모텍 +0.44%
코웰패션 +7.95%
피에스케이 +7.11%
메디톡스 -0.8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89%
LG전자 +2.38%
롯데쇼핑 +2.11%
LG이노텍 +2.61%
LG화학 +0.8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97%
서울반도체 +0.87%
바이로메드 +9.11%
웹젠 +1.94%
유진테크 +2.32%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