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택지·공공청사 복합개발…공급 확대가 답"

입력 2017-07-24 17:40:38 | 수정 2017-07-25 10:18:03 | 지면정보 2017-07-25 A3면
내달 부동산대책 '제2탄'

전문가들 '공급대책' 조언
수요억제만으론 집값 못잡아
기사 이미지 보기
부동산 전문가들은 정부가 수도권 인기 주거지역에서 주택을 꾸준히 공급해야 아파트값 급등을 막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구체적인 공급 방법으로는 중소 규모 택지개발, 재건축·재개발 활성화, 도심공공청사 철도기지창 노후근린생활시설 등의 용도변경 등을 꼽았다.

전문가들은 가장 공급 효과가 큰 방법으로 재건축·재개발 활성화를 제시했다. 도시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서울과 인접 지역 단지(약 10만 가구)에서 용적률 등을 고려할 때 일반분양분이 5만 가구 정도 나올 것으로 추정했다.

택지 면적 30만~100만㎡ 안팎의 소규모 택지지구 개발도 고려 대상이다. 경기 시흥 광명 등 사업 추진이 무산된 공공주택지구(옛 보금자리주택지구) 등에서 5000가구 안팎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설 수 있다. 10개 지구만 개발해도 신도시 규모인 5만 가구의 주택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도심의 소규모 노후 근린생활시설이나 오피스를 주거용으로 용도변경하는 것도 가능하다. 리모델링 등을 통해 준주택이나 소형주택으로 바꾸는 것이다. 단기간에 2만 가구 정도를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은 추산했다.

효율이 낮은 공공청사나 철도기지창 등을 이전한 뒤 복합단지를 신축하는 것도 고려해볼 만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청년 신혼부부 등을 위한 임대주택을 지으면 주택 공급을 늘리는 것은 물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이는 새 정부의 주요 정책인 도시재생 뉴딜의 성과로 직접 연결된다. 서울 송파경찰서 서초구청 등의 부지를 복합개발하고 면적의 30%를 주거용으로 활용해도 1만 가구 정도 주택을 공급할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추산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15.1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1.31% 매일유업 +0.44%
SK디앤디 -0.17% 엔지켐생명... +0.34%
SK가스 +1.09% 라이브플렉... -1.39%
더존비즈온 +2.22% 삼천리자전... -2.46%
삼성전자 -2.03% 디에이피 +0.96%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28%
LG전자 +1.46%
롯데케미칼 +0.78%
골든브릿지... +61.96%
삼성바이오... -1.1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헬... -3.39%
차바이오텍 -3.33%
메디톡스 -2.34%
바이로메드 -2.05%
제넥신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1.76%
한미약품 +0.61%
현대건설 -0.36%
LG전자 +1.46%
한화케미칼 -0.3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녹스첨단... +4.11%
제넥신 +1.59%
펄어비스 -4.75%
카페24 +12.29%
덕산네오룩...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