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연립·다세대 '공동주택 통합 실거래가 지수' 첫선

입력 2017-07-17 20:02:09 | 수정 2017-07-18 02:31:00 | 지면정보 2017-07-18 A25면
한국감정원 첫 공표

수도권은 서울·인천·경기 세분화
4월 서울 실거래가지수 170.9…작년보다 8.13% 올라
아파트, 연립·다세대 등 공동주택 전체를 아우르는 실거래가격지수가 나왔다.

한국감정원은 공동주택 시장의 가격 흐름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실거래 신고 가격을 바탕으로 산정한 ‘공동주택 통합 실거래가격지수’를 첫 공표한다고 17일 밝혔다.

공동주택 통합 실거래가격지수는 2006년 1월을 기준점(100)으로 변동률을 산정한다. 대권역은 전국·수도권·지방으로 나눠 지수를 제공한다. 수도권은 다시 서울·인천·경기 등으로 세분화해 지수를 발표한다. 전용면적 60㎡ 이하의 경우 전용 40㎡ 이하와 40~60㎡ 이하로 나눠 공표한다. 기존엔 전용면적 60㎡ 이하로만 조사했다. 1~2인 가구가 증가하고 소규모 아파트에 대한 관심이 늘어서다.

기사 이미지 보기

그동안 조사하지 않은 수도권 지역의 연립·다세대주택지수도 매달 공표한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연립·다세대주택의 70%가 수도권에 분포하고 있어 수도권 지역 지수를 아파트와 마찬가지로 월별로 발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국감정원이 이날 발표한 올 4월 지수는 1월 계약해 1~3월에 신고된 자료를 활용한 것이다. 이 지수에 따르면 서울이 170.9로 3월 대비 0.89% 상승했다. 지난해 4월과 비교하면 8.13% 올랐다. 전국 기준으로는 올 4월 171.2를 기록했다. 전월 대비 0.13%, 전년 동월보다 3.75% 상승했다.

지방의 4월 실거래가지수는 3월보다 0.16% 떨어진 177.1을 기록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2.23% 오른 수준이다. 인천은 184를 기록해 전월(183.9)보다 0.05% 상승했다. 경기는 전월(157.9)보다 0.2% 오른 158.3을 나타냈다.

한국감정원은 올해 5월 기준 잠정 실거래가지수는 전월 대비 0.29%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공동주택의 가격 상승세가 유지될 것이란 예상이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공동주택 매매가는 2008년부터 2009년까지 하락세를 보이다 2013년 이후 꾸준히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고 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0.5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레이젠 0.00%
SK가스 -0.21% 엔지켐생명... +2.91%
SK디앤디 -0.61% KD건설 +5.42%
더존비즈온 +1.42% 신라젠 +1.25%
삼성전자 -1.50% 퓨쳐스트림... +1.8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50%
엔씨소프트 +4.72%
넷마블게임... +3.12%
한화테크윈 +0.98%
GKL +3.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앤씨엔... +0.47%
휴젤 -0.82%
펄어비스 +0.49%
와이엠티 +3.69%
파트론 +0.3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50%
넷마블게임... +3.12%
엔씨소프트 +4.72%
신한지주 +0.94%
SK텔레콤 +2.4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셀트리온헬... +7.01%
신라젠 +1.25%
웹젠 -0.42%
미래컴퍼니 +8.65%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