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 초소형 아파트값이 8억원 넘는다고?

입력 2017-07-05 17:19:00 | 수정 2017-07-06 02:22:04 | 지면정보 2017-07-06 A27면
삼성동 '현대힐스테이트 2단지'
마포 등 강북 84㎡와 맞먹어
전용 50㎡(옛 21평) 미만 초소형 아파트의 인기가 치솟고 있다.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초소형을 원하는 수요가 늘어나서다.

5일 부동산 정보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힐스테이트 2단지’ 전용 40㎡는 지난 2월 8억6000만원에 거래됐다. 이는 마포 등 강북 인기 주거지역의 전용 84㎡ 가격이다. 또 서울 송파구 잠실동 ‘리센츠’ 전용 27㎡는 지난 3월 6억7100만원에 매매됐다. 서초구 잠원동 ‘킴스빌리지’ 전용 37㎡는 6억1000만원에 주인이 바뀌었다.

청약시장에서도 초소형의 인기가 높다. 2015년 11월 분양한 ‘송파 헬리오시티’ 전용 39㎡는 4가구 모집에 1338명이 몰려 334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6월 분양한 ‘답십리파크자이’ 전용 49㎡의 청약 경쟁률은 42 대 1에 달했다. 올 1월 분양한 ‘신당 KCC 스위첸’ 전용 45㎡는 24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순위 평균 경쟁률보다 2~3배 높다.

이처럼 초소형 주택이 인기를 끄는 것은 1인 가구가 급증하고 있어서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국내 1인 가구 수는 전체의 27.23%로 20년 전에 비해 14.56%포인트 상승했다.

이런 추세를 감안해 건설사들은 적극적으로 초소형 주택을 공급하고 있다. 모두 전용 60㎡ 이상으로 공급하던 과거 패턴에서 벗어나고 있다. 롯데건설이 은평구에서 분양하는 ‘DMC 롯데캐슬 더 퍼스트’는 전용 39~49㎡를 55가구 분양했다. 오는 12일부터 3일간 계약을 진행한다. 포스코건설이 이달 경기 의정부시 장암동에서 공급하는 ‘장암 더샵’은 전용 25~40㎡를 78가구 공급한다. 같은 달 대우건설이 선보이는 ‘상계역 센트럴 푸르지오’도 전용 48㎡부터 일반분양한다.

조은상 리얼투데이 콘텐츠본부 팀장은 “10년 전만 해도 공사비가 싸고, 분양가도 높게 책정할 수 있어 주로 중대형을 많이 배치하는 추세였지만 2010년대 들어서는 인구구조 변화를 감안해 초소형과 소형 비중을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귀순병사 기생충 공개는 인격테러?…어떻게 생각하세요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44.3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3.20% 툴젠 +0.19%
두산중공업 -0.62% 브이원텍 +3.38%
SK디앤디 +2.63% 제주반도체 +1.86%
더존비즈온 +0.15% 신라젠 -13.92%
SK가스 -1.04% 버추얼텍 +7.0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47%
삼성SDI +1.31%
현대차 +1.27%
POSCO 0.00%
KB금융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50%
텔콘 +2.35%
이녹스첨단... +3.75%
JYP Ent. -1.59%
인트론바이... -0.4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29%
한미약품 +1.95%
삼성SDI +1.31%
POSCO 0.00%
SK하이닉스 +0.4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스튜디오드... +29.84%
CJE&M 0.00%
제이콘텐트... 0.00%
포스코ICT 0.00%
비에이치 +8.70%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