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트리피케이션'이 걱정…도시재생 을지로, 임대료 20% 올라

입력 2017-05-19 17:35:25 | 수정 2017-05-20 06:05:00 | 지면정보 2017-05-20 A3면
50조 '도시재생 뉴딜' 시동

새 단장하는 동네의 그늘
월세 40만원 33㎡ 점포 1년새 55만원까지 껑충
기사 이미지 보기
정부가 향후 추진할 예정인 도시재생사업으로 기존 세입자들이 임대료 상승을 견디지 못하고 떠나는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현상이 전국에서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서울시가 주도하고 있는 도시재생사업지에서 박원순 시장 약속과 달리 젠트리피케이션 현상이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19일 을지로 일대 중개업소들에 따르면 을지로 3·4가 주변 상가 임대료는 최근 1년 새 평균 20%가량 올랐다. 서울시에서 세운상가 일대를 4차 산업혁명 거점으로 단장하기 위해 진행 중인 ‘다시·세운 프로젝트’가 가시화하면서다. 이 일대 노후 건물엔 조명, 전기, 공구, 철공, 화공약품 등 각종 소상공업체가 몰려 있다. 저렴한 작업공간을 찾아온 예술가와 청년 창업자도 많다.

세운·대림·청계상가의 66㎡ 안팎 점포 임차료는 보증금 1500만~2000만원에 월세 100만~150만원 수준이다. 1년 전만 해도 월세는 80만~100만원 수준이었다. 지난해 40만원대에 시세가 형성돼 있던 전용 33㎡ 상가는 50만~55만원으로 뛰었다.

인근 세운공인의 조명일 대표는 “목이 좋은 곳의 임대료는 1년 새 최고 50%가량 올랐다”며 “도시재생이 이뤄지며 유명 프랜차이즈업체 등이 들어올 조짐이 나타나자 건물 주인들이 임대료를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세운상가 인근에서 조명가게를 운영 중인 이모씨는 “건물주가 월 40만원에 쓰던 창고(전용 33㎡) 임대료를 최근 55만원으로 올려달라고 요구해 포기하고 나오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 같은 문제에 대비해 도시재생사업의 핵심 부작용으로 꼽히는 젠트리피케이션 해결책을 제시했다. 공공임대주택을 포함한 저소득층 주거공간 확보, 영세 상업 공간 확보 의무화, 임대료를 일정 수준 이하로 묶을 수 있는 규정 마련 등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연 10조원의 도시재생사업 재원 조달 방안도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젠트리피케이션 방지 대책까지 마련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5.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엠지메드 +7.56%
SK디앤디 -0.48% 코미팜 +1.52%
SK가스 +0.41% 셀트리온 0.00%
현대제철 +0.68% 와이디온라... 0.00%
미래에셋대... -0.61% 카카오 +1.1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8%
SK -2.14%
GS건설 -1.54%
LG유플러스 +0.32%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0.62%
솔브레인 -2.43%
SK머티리얼... -0.21%
유진기업 +1.25%
에스에프에... +1.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2.87%
삼성생명 +0.40%
SK하이닉스 +2.33%
롯데쇼핑 +2.03%
삼성SDI +1.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9.54%
셀트리온 0.00%
씨젠 +0.38%
제넥신 +3.39%
에스엠 +0.35%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