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 판교' 대장지구, 달아오르는 개발 열기

입력 2017-05-08 16:59:23 | 수정 2017-05-09 02:27:22 | 지면정보 2017-05-09 A23면
중소형 아파트 1033가구 지을 땅
입찰 경쟁률 182 대 1 치열
기사 이미지 보기
판교신도시와 터널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어 ‘미니 판교’로 불리는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이 순풍을 타고 있다. 판교창조경제밸리 조성 등 인근에 개발 재료가 많고 인기 주거지인 판교 생활권이어서 아파트 용지가 인기리에 팔리고 있다.

지난달 20일 추첨 방식으로 팔린 공동주택 용지 3개 필지(A5·7·8블록)는 제일건설이 세운 영우홀딩스가 낙찰받았다. 전용면적 85㎡ 이하 아파트 1033가구를 지을 수 있는 부지 6만1312㎡로 입찰 경쟁률이 182 대 1에 달했다.

이어 지난달 27일 전용면적 85㎡ 초과 아파트 850가구를 지을 수 있는 3개 블록(A3·4·6블록, 7만1313㎡)은 HMG하우징(프런티어마루)이 낙찰받았다. 최고가 입찰 방식으로 한 이날 매각에서 HMG하우징은 최저 입찰가(3464억원)의 120%에 달하는 4184억원을 제시했다. HMG하우징 관계자는 “서판교 지역은 판교테크노밸리, 창조경제밸리, 현대중공업 R&D센터 설립 발표 등 개발 호재가 많아 사업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들 업체가 낙찰받은 용지의 토지 사용 시기는 내년 9월부터다. 테라스형 주택을 지을 수 있는 연립주택 부지(3개 블록)와 단독주택(118가구) 부지 등도 매각될 예정이어서 고급 주거지로 손색이 없다는 평가가 나온다.

성남의뜰 컨소시엄 관계자는 “추가 매각 용지에 대해 시공사의 문의가 끊이지 않고 있다”며 “남은 용지 중 어떤 부지를 매각할지는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부고속도로 판교나들목(IC) 서쪽 서판교에서 차로 5분 거리인 대장지구는 91만2255㎡ 규모의 미니 신도시다. 인구 1만6000여명이 거주할 공동·단독주택 5903가구와 학교, 공공시설, 공원 등이 들어선다. 가구 수로는 판교(3만여가구)의 5분의 1 규모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2.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00% 인터플렉스 0.00%
SK디앤디 +2.51% 엔지켐생명... -3.31%
더존비즈온 -0.61% 조이시티 -1.79%
SK가스 +0.86% 제이콘텐트... 0.00%
LF +5.02% 신영스팩2... -0.24%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6%
LG전자 +3.94%
KB금융 +1.95%
신한지주 +0.91%
SK하이닉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21%
고영 -1.73%
에코프로 -4.56%
제일홀딩스 -1.93%
원익IPS -2.8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6%
LG전자 +3.94%
현대모비스 +3.89%
POSCO +0.91%
삼성전기 +2.5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48%
CJE&M 0.00%
신라젠 +3.18%
웹젠 +4.57%
네이처셀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