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서초·마포…서울 19개구 집값 '사상 최고'

입력 2017-05-02 17:34:00 | 수정 2017-05-03 02:54:35 | 지면정보 2017-05-03 A23면
3.3㎡ 평균 매매가 1937만원
송파·용산·양천 등 6곳은 역대 최고가 회복 못해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25개 자치구 중 19개 구 아파트 매매가격이 최고가를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서울의 3.3㎡당 아파트 매매가격이 1937만원(올해 4월21일 기준)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구별로는 강남구(3608만원) 서초구(3320만원) 마포구(1938만원) 성동구(1937만원) 종로구(1906만원) 광진구(1885만원) 중구(1825만원) 영등포구(1741만원) 등 19개 구 아파트값이 구별로 2006년, 2009년 무렵 기록한 종전 최고가를 넘어섰다.

송파구(2491만원) 용산구(2513만원) 양천구(2034만원) 강동구(1865만원) 노원구(1253만원) 도봉구(1103만원) 등 6개 구는 당시 최고가를 아직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6년 최고가를 찍은 송파구 양천구는 정부가 부동산 가격에 거품이 끼었다고 지목한 7개 지역(버블세븐)에 포함됐던 곳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몰아닥친 부동산경기 침체로 집값이 급락했다. 강동구도 버블세븐 못지않게 급등했다가 강일지구와 보금자리지구 등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이 진행되며 집값이 떨어졌다.

2009년 고점을 기록한 용산구는 단군 이래 최대 규모 개발사업으로 불리던 용산국제업무지구 호재로 급등했다. 이후 자금조달 과정에 문제가 생겨 2013년 관련 사업이 최종 무산됐고 용산 일대 부동산시장도 냉각기를 맞았다. 노원구 도봉구도 저평가됐다는 인식이 퍼지며 투자자가 유입된 2009년 최고가를 기록했지만 이후 2012년까지 주택시장 장기 침체로 동반 약세를 보이다가 서서히 회복 중이다.

윤지해 부동산114 책임연구원은 “아직 당시 수준을 회복하지 못한 6개 구도 개발 재료가 많아 추가 상승 여력은 충분하다”며 “서울은 2013년에 강서구 마곡지구를 끝으로 아파트 공급이 대부분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에 국한된 상황이라 당분간 청약 경쟁률과 집값이 고공행진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증권

코스피 2,365.3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0% 툴젠 +1.15%
SK디앤디 -3.36% 케이피에스 0.00%
강원랜드 -0.28% 디젠스 +1.38%
SK가스 +2.80% 셀트리온 +5.88%
삼성전자 +0.34% KG ETS +0.8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15%
현대차 -0.68%
LG전자 -0.13%
SK하이닉스 +1.49%
KB금융 -0.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지바이오 -1.62%
서울반도체 +0.88%
CJ오쇼핑 -0.84%
오스템임플... +0.57%
메디포스트 -3.5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34%
삼성SDI +3.92%
LG화학 +4.01%
SK하이닉스 +1.49%
롯데케미칼 +1.2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5.88%
서울반도체 +0.88%
이녹스첨단... +3.52%
원익머트리... +0.24%
웹젠 +8.11%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