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상권 급성장의 그늘…폐업 잇따라

입력 2017-04-18 17:30:43 | 수정 2017-04-19 03:52:35 | 지면정보 2017-04-19 A26면
작년 4분기 점포증가율 52%…임대료 치솟으며 창업 '빨간불'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성동구 서울숲과 뚝섬 일대 골목상권이 급격한 상권 활성화로 부작용을 겪고 있다. 신규 점포가 늘고 있지만 임대료가 크게 올라 폐업하는 자영업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수익형부동산정보업체 상가정보연구소가 서울시 상권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성동구의 점포 증가율은 21.7%로 서울시 25개구 중 가장 높았다. 특히 성수1가 1동의 점포 증가율은 52.2%에 달했다. 상가정보연구소는 일반주택을 상가주택으로 리모델링하는 사례가 늘면서 점포가 크게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반면 폐업 신고율 등을 통해 산출한 ‘신규 창업 위험도’를 보면 성동구는 중랑구와 함께 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성수동 1가 1동의 폐업 신고율은 2015년 4분기 19.5%에서 2016년 4분기 23.5%로, 성수동 1가 2동은 10.6%에서 14.7%로, 성수동 2가 1동은 11.1%에서 18.4%로 높아졌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몇 년 사이 성수동 상권이 인기를 끌면서 임대료 상승폭도 높아졌다”며 “높은 임대료를 감당하지 못한 자영업자들의 폐업이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일대엔 최근 2년 새 상가 임대료가 2~3배가량 올랐다. 권리금 상승까지 감안하면 창업자 부담은 더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성수동 상권은 서울숲 주변으로 고급 주거단지가 들어서고 지식산업센터 등 대형 업무시설이 자리를 잡으면서 상권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일부 맛집과 카페가 입소문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유명세를 타면서 창업 붐을 이끌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84.0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52% 우리산업홀... +0.11%
무림P&P -0.10% 시공테크 0.00%
SK디앤디 -0.57% 테스 +0.88%
현대산업 -0.54% KCC건설 +0.71%
SK가스 -1.54% SG&G 0.0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BGF리테일 0.00%
엔씨소프트 0.00%
LG전자 0.00%
KB금융 0.00%
KT&G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00%
휴젤 0.00%
CJ E&M 0.00%
톱텍 0.00%
테스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BGF리테일 -5.00%
삼성바이오... +4.62%
삼성에스디... +3.57%
KCC +2.98%
미래에셋대... +3.4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원익IPS +3.07%
원익홀딩스 +2.94%
서울반도체 +0.52%
테라세미콘 +3.11%
휴젤 +3.12%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