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위락시설 땅 첫 매각…주민들은 '쌍심지'

입력 2017-04-03 18:33:57 | 수정 2017-04-04 06:15:05 | 지면정보 2017-04-04 A25면
부동산 프리즘

"교육상 안좋은 시설 왜 짓나"
"국제도시 발전 막는 반대 안돼"
불만 목소리 엇갈리며 갈등
기사 이미지 보기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위락시설 부지 매각을 놓고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상권이 활성화될 수 있다”며 찬성하는 반면 일부는 “뛰어난 교육환경을 가진 첨단신도시란 이미지를 갉아먹을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3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인천도시공사는 지난달 송도 국제업무지구(IBD) 내 위락시설이 들어설 수 있는 부지를 처음으로 민간사업자에 매각했다. 인천지하철 1호선 국제업무지구역 인근에 있는 C2블록(1만4684㎡)으로 매각금액은 536억원이다. 부지를 매입한 사업자는 오피스, 숙박시설, 상가 등으로 이뤄진 레지던스 오피스텔을 지어 분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지 매각 소식이 전해지자 일부 송도 주민들이 불만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연수구 송도동에 사는 한 주민은 “아이들이 다니는 상업지역에 단순 술집이 아니라 유흥주점이 들어서면 교육상 좋지 않다”며 “송도의 교육도시 이미지를 지키기 위해 허가를 내주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2014년에도 송도에 위락시설이 들어서는 것을 저지한 바 있다. 송도 주민 8401명의 이름으로 ‘송도 국제업무지구 지구단위계획 변경 요구’ 청원서를 작성해 인천시의회에 제출했다. 당시 인천경제청은 주민 의견을 받아들여 아파트 부지와 가까운 3개 필지에는 위락시설이 들어올 수 없도록 했다.

일부 주민들은 무조건 위락시설을 반대하는 것은 송도의 발전을 위해 적절하지 않다는 생각이다. 한 주민은 “외국 국제도시들에는 클럽과 위락시설 등이 즐비하다”며 “이대로 가다가는 송도가 주거기능만 강조된 반쪽짜리 국제도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경제청은 주민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입점업체 구성을 결정할 방침이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카지노와 놀이시설 유치를 위해 일부 부지를 위락시설로 남겨둔 것”이라며 “건축심의과정에서 용도를 제한하는 방법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83.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0% 세종텔레콤 +10.27%
SK하이닉스 -1.01% 툴젠 -4.38%
현대산업 -0.65% 덕산네오룩... +2.84%
SK디앤디 -0.88% 아모텍 -1.87%
SK가스 -1.60% 미래나노텍 -1.19%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코웨이 +0.49%
삼성물산 -0.34%
LG유플러스 +0.59%
삼성SDI -0.85%
신한지주 -0.3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엠씨넥스 +0.48%
셀트리온 -0.52%
AP시스템 -0.75%
SK머티리얼... -0.84%
톱텍 -0.1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물산 +3.18%
SK텔레콤 +2.33%
이마트 +4.08%
미래에셋대... +0.47%
LG디스플레... +3.6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우리산업 +2.48%
카카오 +3.59%
원익IPS +0.65%
AP시스템 +4.13%
뷰웍스 +4.75%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