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가이드라인대로 했는데 잠실5 '50층 퇴짜' 앞뒤 안 맞아"

입력 2017-02-06 18:19:59 | 수정 2017-02-07 05:41:31 | 지면정보 2017-02-07 A25면
정복문 잠실5 재건축 조합장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의 유일한 관광특구인 잠실에 들어서는 잠실주공5단지에 획일적인 35층 규제를 적용하면 도시 경쟁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정복문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조합장(사진)은 6일 서울시가 50층 재건축을 불허한 것과 관련해 “35층 높이의 성냥갑 아파트를 짓는 것보다는 50층으로 층수를 올려 동 수를 줄이는 게 오히려 도시 경관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는 지난 1일 최고 50층 신축안을 담은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계획안에 보류 판정을 내렸다. 시는 2013년 수립한 ‘2030 서울플랜’에 포함된 ‘서울시 스카이라인 관리원칙’과 ‘한강변 관리기본계획’을 통해 일반주거지역의 건축물 높이를 최고 35층 이하로 못 박았다.

정 조합장은 이번 도계위 심의 결과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서울시가 2013년 공공건축가 참여로 마련한 정비계획 수립 가이드라인에 따른 안인데도 시가 보류 판정을 내렸다는 이유에서다. 그는 “당시 서울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잠실역 사거리 주변 또는 남쪽 올림픽로 변은 이웃한 롯데월드타워(123층) 등 지역 특성을 감안해 50층이 가능하다고 했다”며 “이를 근거로 잠실역 주변뿐 아니라 한강변 일반주거지에도 50층 높이 아파트를 설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 조합장은 고의로 공공에 내놓는 기부채납 비율을 높게 책정해 임대주택을 들이지 않았다는 서울시의 지적에 대해서도 “단지 특성상 기부채납 비율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잠실주공5단지는 한강과 석촌호수를 잇는 가교와 공원, 문화시설, 학교 부지 등을 포함해 기부채납 비율이 22%에 이른다. 15% 수준인 한강변 재건축 아파트의 기부채납 비율과 비교해 높은 수준이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9.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툴젠 -2.51%
SK가스 +2.74% 청담러닝 +1.99%
현대EP 0.00% 엔지켐생명... +2.92%
SK디앤디 +3.73% 신라젠 +8.65%
LG전자 -1.24% 루멘스 -1.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1.24%
POSCO -0.88%
삼성바이오... +0.93%
현대모비스 -0.40%
삼성물산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에프에... +0.48%
원익IPS +2.02%
휴젤 +1.65%
테라세미콘 +0.69%
컴투스 +1.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78%
삼성생명 +3.23%
한국전력 +0.61%
한화생명 +6.89%
LG디스플레... +4.8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2.59%
비에이치 +4.00%
SK머티리얼... +0.40%
SKC코오롱PI +5.06%
JYPEnt.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