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아파트 전세보다 싼 '주거용 오피스텔' 인기

입력 2017-01-31 12:25:01 | 수정 2017-01-31 12:25:01
지난 1월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에 분양한 '성복역 롯데캐슬 골드타운' 오피스텔.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1월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에 분양한 '성복역 롯데캐슬 골드타운' 오피스텔.


서울,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소형아파트(전용면적 60㎡ 이하) 전셋값이 오르면서 주거용 오피스텔 수요가 늘고 있다. 오피스텔은 11.3부동산 규제에도 속하지 않아 투자상품을 찾는 투자수요자의 관심을 받고 있다.

3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2년 간 수도권의 소형아파트 전세가는 3.3㎡당 730만원에서 902만원으로 23.56% 상승했다. 이는 중형아파트(전용 60㎡ 미만~85㎡ 이하, 23.36%)와 대형아파트(전용 85㎡ 초과, 21.77%)보다 높은 상승률이다.

반면 지난해 12월 수도권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는 3.3㎡당 744만원이다. 수도권 소형 아파트 전세가보다 158만원이 낮다.

지난달 용인시 수지구 성복동에 분양한 '성복역 롯데캐슬 골드타운' 오피스텔은 평균 43.1대 1로 마감했다. 전용 84㎡ 분양가는 4억5600만원으로 인근의 '성동마을 수지자이 2차'(전용 84㎡)의 4억3900만원보다 1700만원 낮다. 이 오피스텔은 웃돈(프리미엄)이 1억원 가까이 붙었다.

앞서 작년 10월 안양시 동안구 관양동에 분양한 '평촌 자이엘라' 오피스텔은 평균 29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전용 62㎡ 분양가는 4억500만원으로 같은 지역 '평촌 더샵 센트럴시티' 전용 60㎡ 전셋값 4억1500만원보다 1000만원 낮다.

업계는 아파트보다 분양가는 낮지만 구조는 흡사한 주거용 오피스텔에 대한 인기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전매제한이나 잔금대출 등 각종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평창 퀴즈 드루와

포토슬라이드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44.8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10% 엔지켐생명... +10.58%
더존비즈온 -1.48% 툴젠 +2.11%
현대상선 +1.64% 알파홀딩스 -8.06%
삼성전자 +0.73% 셀트리온제... +1.11%
카카오 -0.40% 휴온스 -1.26%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바이오... +1.35%
미래에셋대... +0.85%
삼성에스디... +4.17%
카카오 -0.40%
POSCO +0.2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5.80%
셀트리온헬... 0.00%
인터로조 +0.60%
메디톡스 +1.59%
텍셀네트컴 -6.6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셀트리온 0.00%
삼성바이오... +4.24%
아모레퍼시... -0.17%
SK하이닉스 -1.30%
대웅제약 +0.2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제넥신 +5.65%
삼천당제약 -1.55%
에스에프에... -2.18%
카페24 +2.21%
레고켐바이... +3.23%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