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아프리카 보츠와나 석탄화력발전소 수주

입력 2016-12-16 10:11:20 | 수정 2016-12-16 10:11:20
기사 이미지 보기
[이소은 기자] GS건설이 아프리카 남부에 위치한 국가, 보츠와나에 첫 진출했다.

GS건설은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5.6억 달러 규모의 석탄화력발전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프로젝트는 보츠와나 현지법인 팔라페 파워 제너레이션(PALAPYE POWER GENERATION, 이하 팔라페)사가 발주한 모루풀레(Morupule) B 2단계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공사다. 공사금액은 약 5억6511만 달러(한화 약 6602억원) 규모다.

이날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김성병 포스코에너지 상무와 마루오(Mr. Maruo) 팔라페사 디렉터, 임기문 GS건설 전력부문 대표를 비롯한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참석해 EPC 계약을 체결했다.

모루풀레 B 2단계 석탄화력발전소 현장은 보츠와나의 수도 가보로네에서 북쪽으로 280km 떨어진 팔라페 지역에 위치한다. 여기에 150MW급 순환유동층보일러(CFBC) 방식 발전소 2기를 짓는다. 설계에서 조달과 시공까지 한꺼번에 제공하는 EPC방식으로 진행되며 공사기간은 약 46개월이다.

보츠와나는 대부분의 전력을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부터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국가의 안정적인 전력 수급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건설은 남부 아프리카 중 가장 안정적인 국가로 평가 받는 보츠와나 시장에 최초로 진출하면서 남부 아프리카 시장의 진출 확대를 꾀하고 있다.

보츠와나는 지리적으로는 남아프리카공화국 북쪽으로 국경이 맞닿아 있는 국가로 대통령제를 취한 민주주의 국가다. 실질구매력(PPP)과 국민총소득(GNI)은 아프리카 내 4위 수준이다.

주력 산업인 광공업과 자원개발 및 인프라 부문에 대한 정부와 외국 민간 자본의 지속적인 투자로 평균 6~8%정도의 준수한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치안도 안전해 사업 수행 환경은 양호한 편이다.

최근 저유가로 인해 중동 오일 시장 발주가 급감하면서 국내 건설업계의 해외 수주는 크게 위축됐다. GS건설은 이에 대응하는 해외 사업 전략으로 중동 중심에서 벗어나 동남아, 아프리카, 남미 등 해외 시장 다변화를 꾸준히 모색해 오고 있다.

임기문 GS건설 전력부문 대표는 “보츠와나 같은 개발도상국들의 발전 사업 시장은 향후 지속적으로 확대될 전망”이라며 “GS건설은 국내외 다양한 발전소 시공 실적을 쌓으며 얻은 사업 수행 노하우를 활용해 시장을 선점하고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9.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툴젠 -2.51%
SK가스 +2.74% 청담러닝 +1.99%
현대EP 0.00% 엔지켐생명... +2.92%
SK디앤디 +3.73% 신라젠 +8.65%
LG전자 -1.24% 루멘스 -1.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1.24%
POSCO -0.88%
삼성바이오... +0.93%
현대모비스 -0.40%
삼성물산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에프에... +0.48%
원익IPS +2.02%
휴젤 +1.65%
테라세미콘 +0.69%
컴투스 +1.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78%
삼성생명 +3.23%
한국전력 +0.61%
한화생명 +6.89%
LG디스플레... +4.8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2.59%
비에이치 +4.00%
SK머티리얼... +0.40%
SKC코오롱PI +5.06%
JYPEnt.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