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임대주택 3만가구 서울 역세권에 짓는다

입력 2016-11-28 17:27:30 | 수정 2016-11-29 03:27:33 | 지면정보 2016-11-29 A1면
송파·천호·왕십리역…서울시, 내년부터 공급
기사 이미지 보기
송파역 천호역 왕십리역 등 서울 지하철 역세권 112곳에서 3만여가구의 소형 임대아파트(청년공공·민간임대)가 이르면 내년 말부터 쏟아진다. 서울에서 연간 공급되는 전용 60㎡ 이하 소형 아파트(분양·공공임대 포함)의 세 배 물량이다.

한국경제신문이 28일 입수한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사업 신청 현황’에 따르면 서울시는 역세권 112곳의 민간 부지(33만여㎡)에 대해 사업성 검토를 마치고 청년주택사업 인허가 절차를 준비 중이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소형 공공임대(전용 45㎡ 이하)와 민간임대(전용 60㎡ 이하)가 함께 들어서는 복합 임대단지다. 서울시가 지하철역 인접 토지에 용적률 완화 등의 혜택을 주는 대신 새로 짓는 주택 전체를 임대용으로 건설해야 한다.

자치구 중 송파구의 사업 후보지 면적이 가장 넓다. 5곳, 4만2800㎡에서 임대주택사업을 추진 중이다. 송파역 인근 부지는 면적이 3만5900여㎡에 달한다. 소형 아파트 1500여가구가 들어설 것이란 전망이다. 강남권에선 신논현역(4개 부지) 양재역(3개 부지) 선릉역(2개 부지) 교대역(2개 부지) 인근 등에서도 사업 신청이 쏟아졌다. 송파구 다음으론 강서구(7개 부지·3만2100여㎡) 은평구(4개 부지·3만200여㎡) 성동구(9개 부지·2만5100여㎡) 등의 순으로 사업 면적이 넓다.

서울시 관계자는 “청년 주택난 해소를 위해 3년간 한시적으로 규제를 푸는 정책”이라며 “특별한 하자가 없는 한 인허가 등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선표 기자 ricke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7.4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33%
SK디앤디 +1.17% 와이지엔터... +0.17%
NAVER +0.93% 엔지켐생명... -1.12%
한국쉘석유 -0.50% 에스엠 +3.10%
SK가스 -0.40% 이오테크닉... +0.3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42%
한국전력 -2.77%
현대모비스 -2.77%
현대차 0.00%
현대건설 -0.9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34%
메디톡스 +0.17%
안랩 +7.22%
카카오 -2.79%
컴투스 +1.5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