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35층 못 넘는다" 쐐기 박은 서울시…"재건축 기부채납 과도" 강남구·주민 반발

입력 2016-11-28 18:40:50 | 수정 2016-11-29 05:51:23 | 지면정보 2016-11-29 A31면
주민설명회 1100여명 참석
서울시 계획안에 85% 반대
신연희 "구청장직 걸고 수정할 것"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 강남권 최대 재건축 지역인 압구정지구 재건축 사업을 두고 서울시와 강남구가 정면으로 충돌했다.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압구정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 전환 관련 주민설명회’에서는 층고제한, 기부채납과 정비사업추진위원회 설립조건 등을 두고 팽팽한 견해차를 보였다.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구청장)직을 걸고 서울시의 일방적인 행정을 막겠다”고 나섰고 서울시 측은 “수렴된 의견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서울시 강행으로 사업 늦어져”

이날 설명회는 서울시와 강남구청이 함께 주최했다. “서울시에서 지난달 14일부터 열람 공고한 압구정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 전환과 관련, 지역 주민들의 집단민원 제기와 주민설명회 개최 요구가 지속적으로 발생해 서울시에 설명회 개최를 적극 요청해 성사됐다”는 게 강남구 측 설명이다. 압구정지구 내 토지 등 소유자를 대상으로 열린 행사로 소유주 1100여명이 몰려 지구단위계획에 대한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서울시와 강남구는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압구정 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 전환’ 관련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기존 재건축 사업 지연 등을 우려한 압구정 주민 1100여명이 이날 설명회에 참석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시와 강남구는 2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압구정 아파트지구 지구단위계획 전환’ 관련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기존 재건축 사업 지연 등을 우려한 압구정 주민 1100여명이 이날 설명회에 참석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이날 설명회에서 강남구는 서울시가 압구정 지구단위계획을 일방적으로 강행했다며 날을 세웠다. 배경섭 강남구 도시환경국장은 “서울시가 강남구 및 주민들과 협의 없이 지구단위계획 전환을 강행했다”며 “최고 층수 35층을 45층 이상으로 풀어야 한다는 주민공람 의견을 최대한 관철하겠다”고 주장했다.

기부채납 비율 15%에 대해서는 “지구단위계획으로 개발되는 개포지구는 10%의 기부채납이 이뤄졌다. 압구정 역시 10% 선으로 조정돼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지구단위계획 수립 필요성을 재차 강조하며 맞섰다. 진경식 서울시 공동주택과장은 “반포 1·2·4주구에서 확인했듯 대규모 개발에서는 초기단계에 지구 전체에 대한 교통설계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특별계획구역을 지정해 단지별 특화 설계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35층 층고제한에 대해서는 “서울시의 상위계획에 따른 것”이라며 재검토가 어렵다고 재확인했다.

추진위 설립 가능 여부를 두고도 양측의 주장이 맞섰다. 배 국장은 “서울시의 지구단위계획 수립으로 추진위 설립이 늦어지면서 사업이 지체된다는 우려가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진 과장은 “압구정에 대한 아파트지구 개발계획은 정비계획으로 볼 수 있다”며 “지구단위계획 수립은 사실상 정비계획 변경인 만큼 추진위 설립이 가능한 단계다. 주민들이 내부적으로 6개 사업단위별로 추진위 설립을 추진한다면 시에서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발언 따라 박수·고성 오가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서울시에 대해 격앙된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앞서 서울시가 발표한 압구정 지구단위계획에 대한 주민공람에서는 압구정지구 최대 단지인 구현대아파트 소유주 2452명 중 85%인 2083명이 반대 의사를 밝혔다. 구현대 입주자대표회의는 이 같은 조사 결과를 서울시 측에 전달하기도 했다.

단지별 대표자를 비롯한 주민들의 질문이 이어지는 동안엔 박수와 고성이 오갔다. 한 단지 대표가 “주민이 사업주체고 서울시는 이 사업을 허가하고 돕기 위해 존재하는 건데 사업을 방해하고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며 “이 상태로는 재건축을 못 하니 용역회사에 보상이나 받자”고 주장하자 곳곳에서 “옳소”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또 다른 주민은 “남들은 일부러라도 해달라고 하는 압구정역 주변지역의 준주거지역 종상향을 왜 반대하느냐”며 “주민들이 이 부분에 대해선 찬성해줘야 한다”고 주장하자 일부 주민이 좌석에서 뛰쳐나와 질문자의 마이크를 뺏어가는 등 작은 몸싸움이 벌어졌다.

조수영/설지연 기자 delinew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