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3 대책 '후폭풍'…가을분양 줄줄이 연기

입력 2016-11-06 18:19:59 | 수정 2016-11-07 17:25:50 | 지면정보 2016-11-07 A1면
이번주 서울 모델하우스 0건…규제지역 분양보증 심사 강화

강북 미아·풍납우성 분양 늦춘다
‘11·3 부동산 대책’을 피해간 경기 용인시 수지구에서 지난 4일 문을 연 ‘수지 파크 푸르지오’ 모델하우스에 주말과 휴일 2만5000여명의 방문객이 몰렸다. 대우건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11·3 부동산 대책’을 피해간 경기 용인시 수지구에서 지난 4일 문을 연 ‘수지 파크 푸르지오’ 모델하우스에 주말과 휴일 2만5000여명의 방문객이 몰렸다. 대우건설 제공


청약 과열 지역의 분양권 전매 금지 등의 내용을 담은 ‘11·3 부동산 대책’으로 서울 등 규제 대상 지역 아파트 분양시장이 직격탄을 맞고 있다.

서울에서는 이번주 분양 예정 단지들이 청약 일정을 줄줄이 연기했으며 수도권 주요 택지지구 단지들도 분양 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 분양보증을 담당하는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규제 대상 지역 아파트의 보증심사를 크게 강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이미지 보기

6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이번주 모델하우스를 열 예정이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연희 파크 푸르지오’가 일정을 연기했다. 이달 분양을 계획했던 강북구 미아동 ‘꿈의숲 효성해링턴플레이스’, 송파구 풍납동 ‘잠실올림픽아이파크’ 등도 분양을 미뤘다. 이번주 서울에서는 문을 여는 모델하우스가 한 곳도 없다.

수도권에서도 분양 연기 단지가 나오고 있다. 경기 남양주 ‘다산신도시 자연앤이편한세상 2차’가 이번주 모델하우스를 열려던 계획을 접고 일정을 미뤘다. 규제 대상 지역의 분양권 전매 제한은 이달 3일 이후 입주자모집공고 단지부터, 재당첨 제한과 1순위 요건 강화 조치는 15일 주택공급규칙 개정 이후 시차를 두고 시행된다.

이 때문에 건설업계 안팎에선 HUG가 전매 제한과 재당첨 제한을 함께 적용받도록 하기 위해 분양단지의 분양보증서 발급을 늦추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애초 이달 전국 96곳에서 6만8709가구가 분양될 예정이었다. 올해 최대 물량이다. 내년 시장 전망이 어둡고 규제 강화가 예고되면서 건설사들이 올해 안에 물량을 털고 가는 ‘밀어내기 분양’에 나섰기 때문이다.

지난 3일 정부가 부동산대책을 발표하면서 분양 일정에 일제히 제동이 걸렸다. 업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20곳가량의 사업장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분양보증을 신청한 상태에서 막혀 있다”고 말했다. 서울 강북구 미아9-1구역을 재건축하는 ‘꿈의숲 효성해링턴플레이스’는 11·3 대책으로 연내 분양이 불가능해졌다. 기존 건축물 철거작업 중인데 이번 대책으로 철거가 완료돼야 HUG 분양보증을 받을 수 있도록 기준이 변경됐기 때문이다. 효성 관계자는 “3일 HUG에 분양보증을 신청하려다가 당장 그날부터 바뀐 규정이 적용돼 하지 못했다”며 “최소 3개월은 분양이 늦춰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달 분양을 계획한 송파구 풍납동 ‘잠실올림픽아이파크’도 일정이 불투명해졌다. 풍납우성아파트를 재건축하는 이 단지는 철거가 완료된 상태로 지난달 중순 HUG에 분양보증을 신청했다. HUG 측은 단지 관계자들에게 “서류상 문제점이나 토지 확보 등 조건은 모두 충족했지만 11·3 대책과 맞물리면서 지금 당장 보증을 발급해주기는 어렵다”고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합 관계자는 “전매제한 규제는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있지만 보증이 더 늦어지면 청약조건이 강화되는 규제까지 적용되지 않을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강남3구 가운데 그나마 HUG에 분양보증을 신청한 곳은 이 단지뿐인 것으로 알려졌다. 잠원동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 방배동 ‘방배 아트자이’ 등 다른 재건축 단지는 분양보증이 늦어지면서 재당첨제한 규제까지 적용될 가능성이 커졌다.

HUG 대신 경기도시공사의 분양보증을 받는 남양주 다산신도시 아파트에서는 청약순위가 변경되면서 분양 일정에 직격탄을 맞았다. 이달 분양을 준비 중이던 대림산업 관계자는 “이달 중순께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이 나오면 이를 입주자 모집공고에 반영해야 하기 때문에 전체 일정이 중단됐다”고 말했다.

이번주에는 전국 10개 단지 6020가구(공공임대 포함)가 공급을 앞두고 있다. 지난주(1만1793가구)보다 분양 물량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 7일 경기 안양시에서 오피스텔 ‘평촌 자이엘라’를 비롯해 8일 인천 남동구 뉴 스테이 ‘인천 서창 꿈에그린’, 9일 경북 구미시 아파트 ‘강변뉴타운 효성해링턴플레이스’, 10일 경기 용인시 ‘수지 파크 푸르지오’ 등이 청약 일정에 들어간다.

모델하우스는 여섯 곳에서 문을 연다. 이번주 서울에서 개장하는 아파트 모델하우스는 한 곳도 없다. 오는 11일 경기 ‘용인 보라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시흥 목감 호반베르디움 4차’, 경북 ‘김천 센트럴자이’ 등에서 단지를 공개한다.

조수영/설지연 기자 delinew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