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주택사업 나선 미래에셋, 합정역 근처에 24층 짓는다

입력 2016-11-02 18:39:48 | 수정 2016-11-03 06:43:35 | 지면정보 2016-11-03 A27면
976가구 내년 초 착공
기사 이미지 보기
미래에셋금융그룹이 서울 서교동 합정역(지하철 2·6호선) 인근에 지상 24층, 976가구 규모의 기업형 임대주택을 짓고 주택임대업에 본격 진출한다. 한때 시내면세점 건설이 검토되던 노른자위 땅이다. 서울시가 젊은 층의 주거난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역세권 2030 청년주택’ 사업의 하나로 큰 폭의 용적률 상향 조정이 이뤄질 예정이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미래에셋이 제출한 ‘서교동 기업형 임대주택’ 사업계획안의 내부 협의를 마치고 계획안 발표를 준비 중이다. 시는 이달 주민열람 절차를 마무리하고 다음달 미래에셋이 소유한 부지를 역세권 청년주택 촉진지구로 지정할 계획이다.

미래에셋이 짓는 임대주택은 합정역 3번 출구와 맞붙어 있는 서교동 395의 43 일대에 들어선다. 미래에셋은 이곳에 지상 최고 24층 건물 한 동을 짓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역세권 청년주택 등 시세보다 저렴한 임차료를 받는 공공임대주택 175가구와 민간임대 801가구를 합해 모두 976가구다. 건물 연면적(건물 각층의 바닥면적 합)은 6만8935㎡에 달한다.

건축 전문가들은 공공임대주택 175가구를 투룸형 소형주택으로만 짓는다고 가정하면 민간임대주택 801가구는 전용면적 50~60㎡ 규모 아파트로 지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내년 초 착공해 2019년 입주하는 것을 목표로 잡고 있다.

건물 저층부에는 식당, 상가와 함께 창업지원시설, 공연·전시공간 등의 문화·커뮤니티시설이 들어설 예정이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젊은 층이 주로 거주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합정역 역세권이란 입지 조건을 고려해 차별화된 시설을 들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 단지는 모든 주택을 임대용으로 짓는 대신 서울시로부터 파격적인 용적률 완화 및 사업 절차 간소화 혜택을 받는다. 이 부지는 원래 2종 일반주거지역과 준주거지역이지만 역세권 청년주택 단지를 짓는 조건으로 각각 준주거지역과 일반상업지역으로 토지 용도가 상향 조정돼 668.4%의 용적률을 챙길 수 있게 됐다. 주상복합건물에서 주거 비율이 높아질수록 용적률을 낮추는 용도용적제 규제도 적용받지 않는다.

서울시가 3년간 한시적으로 기업형 임대주택에 용적률 제한 완화 혜택 등을 주기로 하면서 최근 도심권에서는 대규모 임대주택 건립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달에는 용산구 삼각지역(지하철 4·6선) 인근이 기업형 임대주택(역세권 청년주택) 공급촉진지구로 지정돼 임대주택 1088가구(전용 19~49㎡)가 들어서게 됐다.

홍선표 기자 ricke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