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재건축 급제동…'35층 제한' 주민들 거부

입력 2016-10-28 17:57:37 | 수정 2016-10-29 05:24:06 | 지면정보 2016-10-29 A1면
"역사공원·도로 옮겨달라" 요청
서울의 대표적 아파트 부촌인 강남구 압구정동 1만여가구 재건축사업에 급제동이 걸렸다. 최고 35층 제한 등의 가이드라인을 담은 서울시의 이곳 지구단위계획에 지역 주민 대다수가 반대 의견을 밝혔기 때문이다. 서울시와 주민 간 의견 차이가 커 기본계획 마련에만 수년이 걸릴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28일 압구정지구 최대 단지인 구현대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에 따르면 이 아파트에 거주 중인 집 소유자 2454명의 약 85%인 2083명이 서울시의 지구단위계획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입주자대표회의는 이 조사 결과와 지구단위계획 주요 항목별 반대 의견을 담은 ‘주민 종합의견서’를 이날 강남구를 통해 서울시에 제출했다.

주민 종합의견서에 따르면 입주자대표회의는 서울시가 제시한 역사문화공원 위치를 지금의 구현대아파트 단지 내부에서 동호대교 인근으로 옮길 것을 요청했다. “(위치에 대한) 역사 자료가 없고 단지 내부는 일반인 접근이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구현대아파트지구 한가운데를 가로지르는 25m 폭의 대형 도로 계획은 주거환경이 크게 훼손된다는 이유로 백지화를 요구했다. 최고 높이 35층으로 제한된 층고도 45층으로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합리적인 지적이 있으면 도시계획위원회 논의를 거쳐 지구단위계획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주민공람을 통해 접수한 의견을 모아 조만간 내부 협의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조수영/설지연 기자 delinew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91.6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66% KG ETS +0.13%
두산엔진 +3.73% 상보 +2.31%
에이블씨엔... -1.02% 인트론바이... 0.00%
SK디앤디 -1.28% 에스엔유 -3.54%
SK가스 +2.27% 푸드웰 +9.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2.75%
엔씨소프트 +1.68%
아모레퍼시... -0.64%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4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1.50%
비아트론 +0.21%
코텍 +0.36%
대화제약 +1.81%
코미팜 +6.6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제철 +2.33%
SK하이닉스 0.00%
효성 +2.82%
두산밥캣 +4.19%
현대모비스 -0.20%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머슨퍼시... -0.42%
컴투스 -2.97%
AP시스템 +0.85%
바이로메드 -3.06%
씨젠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