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재건축 급제동

대치 은마·반포지구·잠실주공5단지도 서울시와 갈등

입력 2016-10-28 18:39:08 | 수정 2016-10-28 22:20:08 | 지면정보 2016-10-29 A4면
다른 재건축 단지 움직임은

'35층 층고 제한' 반대 목소리
"잠실 성냥갑 아파트처럼 될 수도"
서울 압구정 현대아파트 입주자를 중심으로 압구정동 상당수 주민이 서울시 지구단위계획에 반대 의견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다른 강남권 재건축 추진 단지와 서울시 간 갈등도 다시 재연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가장 크게 의견이 충돌하는 35층 이하 층고 제한에 압구정지구뿐만 아니라 대치동 은마아파트, 반포지구 단지 등도 반대 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어서다.

압구정지구를 비롯해 대치동 은마, 잠실, 반포지구 등 강남권 대규모 재건축 단지 대부분은 50층 내외의 초고층 재건축을 희망하고 있다. 서울시는 그러나 2013년 내놓은 최상위 도시계획인 ‘2030 서울플랜’에 근거해 토지 용도와 상관없이 주거용 공동주택(주상복합 제외)을 지을 경우 도시경관 보호를 위해 35층 이하만 지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지난 6일 서울시가 내놓은 압구정 지구단위계획에도 이 같은 가이드라인을 적용했다.

대치동, 반포동, 압구정동 등 재건축을 추진 중인 아파트 입주민과 조합 및 추진위원회는 이 제한 방침에 수년간 반발해 왔다. 시의 획일화된 층수 규정으로 2000년대 중반 잠실 재건축 선례처럼 성냥갑 형태의 아파트 단지가 될 수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시는 한강변 경관을 고려해 35층 기준을 적용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다양한 높이로 건축해 한강변 경관에 변화를 줄 수 있다고 강조한다. 최고 층수를 45층 이상으로 높여야 같은 용적률(대지면적 대비 건물 연면적 비율)로 건물을 짓더라도 동 간 거리를 넓히고 주민복지시설, 녹지공간 등이 들어설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서울시와 재건축 조합 간 갈등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지난 3월엔 시청 앞 광장에서 대치동 은마아파트 재건축추진위, 반포동 반포주공 1단지 1·2·4주구 조합, 신반포 3차 조합, 한남동 한남3구역 조합 등의 주민들이 시의 층고 제한에 반대하는 집회를 열었다. 지난달 열린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규제 관련 토론회에서도 은마아파트 주민 300여명이 참석해 서울시 정책에 반발했다.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조합은 제3종일반주거지역인 잠실역 근처 일부 부지를 상업지역 또는 준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해 최고 50층 아파트로 지을 수 있게 해달라는 요청안을 지난달 서울시에 제출했다. 시는 형평성 문제 때문에 부정적 견해를 보이고 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76.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4.21% 툴젠 +4.94%
현대산업 -0.96% 대화제약 +2.44%
SK디앤디 -0.29% 신라젠 -9.77%
SK가스 -0.39% 원익홀딩스 +2.30%
대한항공 +0.13% 에이티테크... -0.4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로보틱... +2.29%
삼성SDI -0.61%
삼성전기 0.00%
LG화학 -1.57%
현대차 +1.8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2.45%
휴젤 +3.35%
AP시스템 +0.80%
옵트론텍 +0.82%
파라다이스 -0.6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텔레콤 +3.34%
삼성전기 +5.26%
SK +3.83%
롯데케미칼 +1.78%
삼성에스디... +4.3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펩트론 +8.44%
셀트리온 -1.74%
휴젤 +5.00%
서울반도체 +1.86%
테라세미콘 +3.0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