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금 못 빌려서…LH 아파트 계약 포기 속출

입력 2016-10-24 19:01:23 | 수정 2016-10-25 03:38:39 | 지면정보 2016-10-25 A25면
수원 호매실지구 700가구
집단대출 확정 안 한 채 분양

"무주택서민에 누가 몇억 빌려주나"
중도금 때문에 353명 계약 포기
LH(한국토지주택공사) 공공분양 아파트 당첨자들이 정부 규제로 중도금 집단대출이 불투명해지자 계약을 잇따라 포기하고 있다.

2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LH가 지난 5월 경기 수원 호매실지구 A7블록에서 분양한 공공분양 아파트 당첨자 700명 중 353명이 계약을 포기했다. 당첨자들이 계약을 포기한 가장 큰 이유는 중도금 대출이 불확실하다는 점 때문이었다.

LH는 작년까지만 해도 아파트 중도금 대출처와 금리를 입주자 모집공고가 나오기 전에 확정했다. 하지만 시중은행들이 집단대출 줄이기에 나서면서 수원 호매실 A7블록은 당첨자 계약일이 지날 때까지도 은행을 선정하지 못했다.

대부분 당첨자는 계약일이 돼서야 이런 사실을 알게 됐다. LH가 사전 안내 없이 입주자 모집공고와 청약을 했기 때문이다. 중도금 대출 은행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소식에 당첨자들은 계약을 망설이거나 포기했다. LH 관계자는 “첫 중도금 납입일인 12월까지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도금 대출이 어렵게 된 공공분양 아파트는 수원 호매실 외에도 하남 감일지구 B7블록, 시흥 은계지구 B2블록 등 6개 사업장 5528가구에 달한다. 중도금 납입일까지 집단대출을 받지 못하면 계약자들은 스스로 힘으로 돈을 마련해야 한다. 하지만 부동산업계에서는 공공분양의 자격 조건이 무주택 서민임을 감안할 때 당첨자들이 신용대출로 수억원의 목돈을 마련하기가 쉽지 않다고 판단하고 있다.

정부의 대출규제로 인한 피해는 공공분양뿐 아니라 민간분양 아파트 계약자들에게도 번지고 있다. 한국주택협회에 따르면 정부의 ‘8·25 가계부채 대책’ 발표 이후 신규 분양한 아파트 42개 단지 중 중도금 대출 협약을 마친 단지는 8곳(19%)에 불과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9.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툴젠 -2.51%
SK가스 +2.74% 청담러닝 +1.99%
현대EP 0.00% 엔지켐생명... +2.92%
SK디앤디 +3.73% 신라젠 +8.65%
LG전자 -1.24% 루멘스 -1.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1.24%
POSCO -0.88%
삼성바이오... +0.93%
현대모비스 -0.40%
삼성물산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에프에... +0.48%
원익IPS +2.02%
휴젤 +1.65%
테라세미콘 +0.69%
컴투스 +1.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78%
삼성생명 +3.23%
한국전력 +0.61%
한화생명 +6.89%
LG디스플레... +4.8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2.59%
비에이치 +4.00%
SK머티리얼... +0.40%
SKC코오롱PI +5.06%
JYPEnt.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