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블세븐 중 전고점 뚫은 곳, 서초구뿐

입력 2016-10-18 17:23:41 | 수정 2016-10-19 01:13:15 | 지면정보 2016-10-19 A27면
서초구 3.3㎡당 3217만원…재건축 열기로 334만원 껑충

분당은 전고점보다 한참 낮아
기사 이미지 보기
2000년대 중반 부동산 활황기를 주도했던 이른바 ‘버블세븐’ 지역 가운데 이달 현재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10년 전의 최고점을 돌파한 곳은 서초구 한 곳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강남·서초·송파·목동·분당·평촌·용인 등 버블세븐 지역 가운데 2006~2008년 전고점을 돌파한 곳은 서초구가 유일했다. 서초구는 지난주 기준 3.3㎡당 3217만원으로 2015년 이전 최고점인 2883만원보다 334만원 올랐다. 서초구는 반포·잠원동 일대 재건축을 계기로 지난해 말 대비 올해 9월 아파트 가격이 1166만원(한국감정원 평균매매가 기준) 뛰었다. 개포주공 등 재건축 호재로 집값이 상승 중인 강남구는 3505만원으로, 전고점(3550만원)에 근접하고 있다.

반면 나머지 지역은 전고점에 미치지 못했다. 특히 경기권은 큰 폭의 가격 차를 보이고 있다. 분당은 3.3㎡당 1590만원, 평촌은 1401만원으로 전고점보다 각각 485만원과 169만원 낮았다. 용인은 3.3㎡당 평균 가격이 10년 전 최고 가격보다 243만원 떨어진 999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이달 전국 평균(1036만원)에도 미치지 못하는 가격이다. 목동을 포함한 양천구(-242만원)와 잠실로 대표되는 송파구(-165만원)도 전고점을 회복하지 못한 상태다.

서울 25개구 중에서는 재건축 호재가 있는 강동구(-127만원)를 비롯해 강북구(-5만원) 관악구(-4만원) 광진구(-57만원) 노원구(-84만원) 도봉구(-93만원) 용산구(-181만원) 종로구(-10만원) 등 12개구가 전고점에 미치지 못했다. 서울 평균은 1877만원으로 전고점(1848만원)을 넘어섰다. 다만 3.3㎡당 100만원 이상 상승한 곳은 서초구와 마포구(104만원) 등 2곳뿐이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