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80% 이상 지역 '급증'

입력 2016-10-18 09:26:30 | 수정 2016-10-18 09:26:30
기사 이미지 보기
[ 김하나 기자 ]서울 아파트의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 80% 넘는 단지가 무려 30%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8월 한달 간 실거래(국토교통부) 된 아파트 전세건수는 총 3713건이다. 이중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전세비율)이 80% 이상으로 실거래 된 전세는 전체 중 31%인 1154건으로 나타났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전세가율이 80% 이상으로 거래 된 전세가 가장 많은 곳은 성북구였다. 성북구는 8월 한 달 간 119건이 거래됐다. 성북구는 전세가율이 90% 이상으로 거래된 건수도 가장 많았다.

같은 기간 서울에서 전세가율이 90% 이상으로 거래 된 총 건수는 138건이며, 이중 22건이 성북구에서 거래됐다. 단지별로는 성북구에서도 석관동 두산 아파트 전용 134㎡가 매매가는 4억8400만원인데 전세가 4억5000만원에 거래돼 전세가율이 93%에 달했다.

성북구의 전세가격이 천정부지로 오르면서 최근에는 전세에서 매매로 전환되는 수요도 늘고 있다. 신규 분양단지가 많지 않았던 성북구에 새 아파트 공급이 이뤄지면서 청약열기도 뜨겁다. 지난 8월 장위뉴타운1구역인 ‘래미안 장위’는 당시 강북권 최고 경쟁률인 평균 21.12대 1의 경쟁률을 순위내 마감했고, 이어 나온 장위5구역 ‘래미안 장위 퍼스트하이’도 평균 16.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분양을 앞둔 단지에도 문의전화가 쇄도하고 있다. 11월에 분양에 들어가는 성북구 석관2구역 ‘래미안 아트리치’ 이재만 분양소장은 “분양이 아직 멀었는데도 불구하고 문의전화가 하루 평균 300통 꼴로 걸려 온다”고 말했다.

기존 재고 아파트 거래량도 증가하고 있다.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건수가 올 1월 총 6511건에서 8월에는 1만1802건으로 81%가 증가했다. 성북구는 같은 기간 265건에서 8월에는 584건으로 무려 120%가 증가했다. 이는 송파구(127%), 성동구(124%) 다음으로 높은 수치이다.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 양지영실장은 “성북구는 교통, 문화·편의시설 등 기반시설이 잘 갖춰진데 비해 그동안 개발이 활발하지 못해 상대적으로 전세수요가 많았다”면서도 “최근 석관, 장위 등 재개발과 GTX, 청량리역세권 개발 등 대규모 개발 탄력으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전세에서 매매로 전환하는 수요가 당분간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