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住)테크로 '제2 연금' 설계

신축과 리모델링 사이 고민…지자체 규정부터 확인을

입력 2016-10-14 18:50:36 | 수정 2016-10-14 20:48:58 | 지면정보 2016-10-15 A9면
주거 노후설계 위한 조언
경의선 숲길 공원 덕분에 상권이 확장되고 있는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서는 상업시설로 용도변경한 주택이 계속 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경의선 숲길 공원 덕분에 상권이 확장되고 있는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서는 상업시설로 용도변경한 주택이 계속 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전문가들은 신축과 리모델링 사이에서 고민될 때는 일단 관할 지방자치단체에서 신축 조건을 확인하라고 조언한다. 임성환 알리안츠생명 WM센터 부동산팀장은 “주차장 확보나 소방법 등 과거 건축물에는 괜찮았지만 새 건물에는 한층 강화된 규정을 적용해야 하는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수익률이 크게 떨어진다면 재건축보다는 리모델링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임 팀장은 또 “기존 다가구주택이나 원룸형주택을 매입한다면 불법 증·개축이 있는지 반드시 등기부등본을 통해 확인하라”고 지적했다. 총 6가구(실)로 신고한 뒤 불법으로 10~12가구(실)로 쪼개 수익률을 극대화하기 때문이다. 임 팀장은 “화재 등 인명 사고가 나면 건물주가 최종 책임을 지게 된다”고 말했다.

종합건축회사 덕겸의 유미숙 대표는 “집 구조물이나 상수도관이 너무 낡은 경우 비용을 아끼기 위해 리모델링만 하면 자꾸 고쳐야 해 오히려 낭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세입자들은 집 상태나 내부 인테리어, 평면 구조에 민감하기 때문에 임대용 거주시설은 아예 새로 짓는 것이 나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에어비앤비코리아 관계자는 “아무래도 도심에선 대중교통이 편리한 집이 유리하지만 독특한 실내 분위기나 집주인의 친절함, 서비스 등 다양한 요소가 소비자 평가를 이끌어낸다”고 강조했다. 박상언 유엔알컨설팅 대표는 “평소 집 주변이나 관심있는 지역의 주택 시세와 상권 형성 추이 등을 모니터링하는 습관이 필요하다”며 “재테크도 갑자기 되는 것이 아니라 꾸준히 준비해야 가능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혜정/조수영 기자 selenmoo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41.83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5% KG ETS +1.16%
쿠쿠전자 -0.60% 삼천당제약 -4.61%
SK디앤디 -1.34% 엔지켐생명... +0.96%
더존비즈온 +0.15% 셀트리온 -0.58%
SK가스 -1.02% 바이로메드 -4.3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쇼핑 -3.78%
SK하이닉스 +2.35%
한화생명 -0.54%
LG디스플레... +0.63%
엔씨소프트 -0.86%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바이로메드 -3.83%
코오롱생명... -1.94%
KG이니시스 +0.58%
셀트리온헬... +4.48%
홈캐스트 -5.53%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3.53%
엔씨소프트 +5.20%
넷마블게임... +4.09%
카카오 +0.63%
삼성전자 +0.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3.08%
SKC코오롱PI +9.18%
모두투어 +5.32%
컴투스 +3.47%
셀트리온 +2.7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