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비앤비 인기에…숙박 관리업체도 등장

입력 2016-10-14 18:48:49 | 수정 2016-10-14 20:47:31 | 지면정보 2016-10-15 A9면
신개념 주거 파생 서비스

집주인 대신 방청소·세탁까지
외국어 익숙지 않은 주인 위해 게스트 응대·관리 서비스 나와
에어비앤비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에어비앤비 제공

에어비앤비, 코자자 등의 사이트를 통한 외국인 도시민박업이나 단기 임대 등이 인기를 얻자 이를 위한 주거 파생 서비스도 잇따라 생겨나고 있다. 투숙객이 머물고 간 뒤 집주인 대신 빈방을 청소하거나 세탁을 해주는 이른바 숙박관리업이 뜨고 있다.

서울 한남동에서 다세대주택을 이용해 부업으로 외국인 도시민박업을 하는 50대 조모씨는 일 때문에 바쁜 자신을 대신해 ‘핸디즈’라는 공유숙박 전문 홈클리닝 업체에 방 관리를 맡기고 있다. 휴대폰에 앱(응용프로그램)을 깔고 날짜를 지정해 서비스를 요청하면 매니저가 방문해 투숙객이 머물고 간 방의 청소와 간단한 세탁까지 처리해준다. 회당 2만원 안팎이지만 투숙객 체크아웃과 다음 투숙객 체크인 사이 서비스 신청이 몰리는 오전 11시~오후 3시에는 5000원가량을 더 내야 한다. 담당 매니저와 수시로 메신저로 소통하며 요청사항을 말할 수 있고 서비스 후에는 매니저가 정돈된 방의 모습을 사진으로 찍어 보내준다.

이 업체는 ‘홈클리닝’을 표방하고 있지만 청소만 해주는 건 아니다. 바닥 및 화장실 청소와 침구류 정돈, 수건 세탁, 세면도구 정리, 막힌 변기와 세면대 뚫기, 분실물 및 파손품 확인 등 서비스도 제공한다. 정승호 핸디즈 대표는 “회원 중 50대 이상 중장년층이 15~20%에 달한다”며 “외국인은 한국의 쓰레기 종량제 봉투나 분리수거, 세탁기 사용 등이 쉽지 않아 헤매는 경우가 잦은데 이런 문제도 해결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어가 익숙지 않거나 공유숙박 전문 사이트 및 앱 이용이 어려운 속칭 ‘디지털맹(盲)’ 집주인을 위해 게스트를 대신 응대해주는 서비스도 등장했다. 민박 호스트 상담 및 지원 서비스 업체인 ‘프리비앤비’는 집주인 대신 숙박사이트에 집을 등록하고 안내문구를 작성하는 것부터 예약관리 및 각종 문의 답변, 주거 이용 매뉴얼 작성까지 해준다.

이 외에도 ‘당신의 집사’ ‘홈마스터’ 등 가사도우미를 연결해주는 앱을 비롯해 세탁 서비스 앱인 ‘워시온’ ‘백의민족’ ‘세탁특공대’ ‘리화이트’ 등의 업체가 잇따라 생겨나고 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