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 재건축' 밑그림 나왔다

35층 규제에…은마·반포 등 강남 재건축 '층고 논란' 불붙을 듯

입력 2016-10-06 17:46:37 | 수정 2016-10-06 23:40:57 | 지면정보 2016-10-07 A5면
서울시가 압구정 지구 재건축 최고 높이를 35층 이하로 제한하기로 하면서 강남권 재건축 추진 단지의 층고 제한 논란이 다시 불붙을 전망이다. 압구정지구뿐만 아니라 대치동 은마, 반포지구 등 강남권 대규모 재건축 단지 대부분이 50층 내외의 초고층 재건축을 계획하고 있어서다.

서울시는 6일 압구정 지구단위계획안을 발표하면서 “용적률, 높이, 공공기여 비율 등은 한강변관리기본계획 등 기존 상위계획 기준을 따른다”고 밝혔다. 시는 2013년 4월 최상위 도시계획인 ‘2030 서울플랜’을 통해 토지 용도와 상관없이 주거용 공동주택(주상복합 제외)을 지을 경우 도시경관 보호를 위해 35층 이하만 지을 수 있도록 했다. 시 도시계획위원회도 이 가이드라인을 신축·재건축 아파트에 대한 심의 기준으로 활용하고 있다. 압구정동 지구단위계획에 재건축 아파트 높이를 35층 이하로 제한한 것도 2030 서울플랜을 반영한 결과다.

서울 대치동, 반포동, 압구정동 등 재건축 추진 아파트가 몰려 있는 지역 주민과 조합·추진위원회는 시의 높이 제한 방침에 수년간 반발해 왔다. 같은 용적률(대지면적 대비 건축물 바닥면적 합의 비율)로 건물을 짓더라도 건축물 높이 제한이 있으면 지상 공간 활용성이 떨어져 공원, 녹지, 주민복지시설이 들어설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동간 거리가 가까워지고 단지 내 동별로 최고 높이를 달리하는 다양한 디자인 반영도 힘들다는 주장이다.

서울시와 재건축 조합 간 갈등이 갈수록 커지는 모양새다. 지난 3월에는 시청 앞 광장에서 대치동 은마아파트 재건축추진위, 반포동 반포주공 1단지 1·2·4주구 조합, 신반포 3차 조합, 한남동 한남3구역 조합 등의 주민 수천명이 집회를 열고 시의 높이 제한 방침에 반발했다. 지난달 23일엔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가 연 높이 규제 관련 토론회에 은마아파트 주민 300여명이 참석해 서울시 정책을 성토하기도 했다.

홍선표 기자 ricke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5.6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9% 넥센테크 +1.65%
SK가스 0.00% KG ETS +2.42%
SK디앤디 -0.33% 현성바이탈 -19.05%
현대산업 -3.64% KJ프리텍 -14.36%
한미약품 +2.79% 셀트리온 +1.73%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36%
현대차 +1.76%
신한지주 -0.74%
SK하이닉스 -0.97%
KB금융 -1.8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63%
메디톡스 +8.57%
휴젤 +1.11%
테스 +1.16%
지스마트글... -0.9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