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인허가 물량 '수위 조절', 8월 5만가구…두 달째 감소

입력 2016-09-27 18:55:09 | 수정 2016-09-28 06:08:40 | 지면정보 2016-09-28 A29면
수도권 물량 특히 많이 줄어
기사 이미지 보기
수도권의 월별 주택 인허가 실적이 6개월 연속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줄어들고 있다. 지방에서도 두 달 연속 주택 인허가 물량이 작년 동월보다 줄었다. 주택 공급 과잉 논란 속에 건설업체들이 주택 공급량 조절에 나서기 시작했다는 분석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8월 전국 주택 착공 전 인허가 실적이 5만4832가구로 지난해 8월(6만9269가구)에 비해 20.8% 줄었다고 27일 발표했다. 지난 7월 주택 인허가 건수가 6만3000여가구를 기록해 작년 동월보다 25.9% 줄어든 것에 이어 두 달 연속 큰 폭의 감소세다.

수도권의 주택 인허가 감소 폭이 더 크다.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의 지난달 주택 인허가 실적은 2만4431가구로 작년 동월 대비 35.8% 감소했다. 수도권 월별 주택 인허가 실적은 6개월 연속 작년 동월 대비 감소하는 추세다. 지방의 지난달 주택 인허가 물량은 3만401가구로 작년 동기보다 소폭(2.7%) 감소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인허가 실적이 크게 줄었다. 지난달 전국 아파트 인허가 실적은 3만5872가구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6.9% 감소했다. 아파트를 제외한 다세대 등 기타 주택의 지난달 인허가 실적은 1만8960가구로 작년 동기 대비 6.1% 줄었다.

최근 주택 인허가 물량이 줄어들기 시작했으나 올 들어 8월까지 누적 인허가 물량은 작년 동기보다 여전히 많다. 1~8월 전국 인허가 주택 물량은 47만1528가구로 작년 동기(45만2185가구)보다 4.3% 많다.

실제 공사에 들어간 착공 실적은 지난달 전국 4만7748가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30.4% 줄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2만4129가구가 착공에 들어가 작년 동월보다 41.1% 급감했다. 지방의 지난달 착공 물량(2만3619가구)도 작년 동기보다 14.6% 감소했다.

홍선표 기자 ricke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59.1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툴젠 +4.97%
SK디앤디 +4.36% 삼강엠앤티 -1.50%
SK가스 +0.40% 큐리언트 +2.61%
SK하이닉스 +1.82% 우리넷 -0.17%
POSCO -2.69% 녹십자셀 +0.3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41%
삼성화재 -1.46%
삼성중공업 -0.42%
현대엘리베... -1.30%
하나금융지... -2.8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0.29%
컴투스 -1.40%
CJ E&M +3.07%
인터플렉스 +3.13%
파트론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