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 부동산 자산관리 진출

입력 2016-09-18 18:42:57 | 수정 2016-09-19 00:59:08 | 지면정보 2016-09-19 A27면
인사동 '쌈지길' 상가 직접 관리

자산 서비스 시장 지각변동 '예고'
기사 이미지 보기
국내 부동산 자산운용 1위 업체인 이지스자산운용이 자산관리 시장에 진출했다. 그동안 업역(業域) 간 경계가 뚜렷했던 부동산 자산운용(AM), 자산관리(PM), 시설관리(FM) 분야의 업체 간 경쟁이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18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이지스자산운용은 올초 인수한 서울 인사동의 공예품 전문 쇼핑몰 ‘쌈지길’(사진) 관리를 전문 자산관리 회사에 맡기지 않고 직접 담당하기로 했다. 이 회사는 쌈지길을 통해 얻은 쇼핑몰 관리 노하우를 바탕으로 다른 지역에 쇼핑몰을 추가로 내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2004년 말 문을 연 쌈지길은 본관(지하 2층~지상 4층)과 별관(지하 1층~지상 2층)으로 구성돼 있으며 90여개 점포 대부분이 공예 및 디자인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이지스자산운용은 2012년 명동 눈스퀘어몰을 직접 경영한 경험을 갖고 있다.

상가의 전체 콘셉트를 정하고 임차업종을 구성하는 건 자산관리 회사의 영역이다. 서브원, 한화63시티 등의 국내 기업과 CRBE, 세빌스코리아,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존스랑라살코리아 등의 외국계 기업이 주로 담당해 왔다. 자산운용업체들은 대형 부동산을 부동산펀드를 통해 매입한 뒤 운용해 자산 가치를 높이는 일을 주로 한다.

부동산업계 일각에선 이지스자산운용의 쌈지길 직접 관리가 부동산 관련 서비스 시장의 경계를 무너뜨리는 촉발점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종합부동산 서비스가 가능한 대형 자산운용사 위주로 부동산 서비스 전체 시장이 재편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이미 이지스자산운용을 비롯한 대형 자산운용사들은 임대 관리하기 쉬운 부동산의 경우 자체 관리를 시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 자산운용사 관계자는 “투자자들에게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산관리 인력을 충원하는 자산운용사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