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부산 대세 등극…'명륜자이' 전국 최고 청약 경쟁률

입력 2016-09-09 11:54:31 | 수정 2016-09-09 11:54:31
기사 이미지 보기
[이소은 기자] GS건설이 부산 분양시장에서 또 한번 최고점을 찍었다.

지난 8일 실시한 부산 명륜자이 1순위 청약 결과, 346가구 모집에 무려 18만1152건의 청약 통장이 몰려 평균 경쟁률 523.6대 1로 올 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부산에 가입된 1순위 청약 통장이 약 70만 개인 것을 감안하면, 4명 중 1명꼴로 명륜자이 청약을 신청한 셈이다.

이러한 열기는 올 해 부산에서 잇따라 선보인 GS건설 ‘자이(Xi)’ 시리즈가 연이어 히트 치면서 부산 시민들에게 꾸준한 신뢰를 보였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평가다.

GS건설은 지난 해 6월 해운대자이를 시작으로 올 해 4월 마린시티자이, 5월 거제센트럴자이, 8월 대연자이를 순차적으로 공급하면서 ‘자이’가 ‘자이’의 청약기록을 계속 갱신해 오며, 올 해 전국 청약 평균 경쟁률 상위 1위부터 4위까지를 GS건설이 부산에서 공급한 자이가 휩쓸었다.

명륜자이에 이어 마린시티자이가 450대 1(8만1076건), 대연자이가 330대 1(14만1953건), 거제센트럴자이가 327대 1(12만5259건)순으로 GS건설이 상위 4위를 차지하며 부산 분양시장의 대세로 자리잡은 모습이다.

김현진 GS건설 명륜자이 분양소장은 “분양 전부터 고객들의 문의와 관심이 많아 명륜자이를 기다렸던 대기 수요가 적극적으로 청약에 나설 것으로 예상은 했지만, 정말 놀라운 결과”라며, “자이라는 프리미엄 브랜드로 부산 시민들의 신뢰를 얻은 만큼 더 좋은 상품과 서비스로 받은 신뢰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GS건설은 부산 신규 분양시장에서 얻은 명성을 부산 재건축, 재개발 시장에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GS건설은 지난 해 재건축ㆍ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에서 27개 프로젝트 총 8조 180억원의 수주고를 올리며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으며, 부산 지역에서만 5개 프로젝트(광안1구역, 촉진2-1구역, 양정1구역, 복산1구역, 삼익타워) 총 2조2950억원의 수주고를 올렸다.

현재는 부산 남천동 삼익비치아파트 재건축 사업 수주를 통해 부산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를 만든다는 전략으로 수주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으며, 향후에도 부산에서 분양성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대규모 단지 △타운(town) 조성 전략으로 부산 재건축, 재개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70.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76% 티엘아이 -4.43%
SK디앤디 +0.43% 옵트론텍 -3.87%
SK가스 -0.89% 미래나노텍 -2.86%
현대산업 +0.61% 에이텍 -4.92%
한화테크윈 -7.38% 대한뉴팜 -1.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26%
SK하이닉스 +0.45%
롯데케미칼 -0.44%
LG전자 +0.22%
현대제철 -0.5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78%
서울반도체 +0.34%
에스티아이 -3.40%
뉴트리바이... -2.05%
에스엠 -0.3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