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권 고분양가 집중관리"

입력 2016-09-01 17:54:53 | 수정 2016-09-02 05:52:26 | 지면정보 2016-09-02 A24면
HUG, 강남·서초구 등 2곳
보증리스크 관리지역으로 선정

신반포5차·방배3 재건축단지 등
이달 분양 예정 3곳 적용될 듯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에서 분양되는 아파트에 대해 강남 개포주공 3단지처럼 분양보증 심사를 까다롭게 적용하며 고분양가를 집중적으로 관리키로 했다. 하반기에 실제 적용이 예상되는 단지로는 서초구 신반포5차 재건축과 서초구 잠원 한신18·24차, 서초 방배3 재건축 단지 등 세 곳을 꼽았다.

주택도시보증공사가 내부적으로 마련한 ‘고분양가 사업장 분양보증 처리 기준’에 따르면 공사는 ‘당해 지역의 매매 및 분양시장 현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고분양가에 따른 보증리스크 관리가 필요한 지역’으로 서울 강남구와 서초구 두 곳을 선정했다. 또 다른 강남권인 송파구와 해당 지역의 역대 최고가 분양이 거론되고 있는 경기 과천시, 서울 강동구 등은 제외돼 있다.

공사는 ‘강남·서초 지역에서 주택에 대한 분양보증을 신청하는 사업장의 평균 분양가가 인근 아파트 평균 분양가의 110%를 초과하거나 최근 1년 이내 분양한 아파트의 최고 평균 분양가 또는 최고 분양가를 초과하는 경우’를 고분양가로 규정했다. 이에 따라 대림산업이 시공하는 신반포5차와 삼성물산이 건설할 잠원 한신18·24차, GS건설이 시공하는 서초 방배3단지 등 3개 재건축 단지가 ‘고분양가 요주의’ 단지로 꼽혔다. 이들 3개 단지는 이달 중 분양이 예정돼 있다. 공사가 내부적으로 평가한 서초구 일대 평균 분양가는 3.3㎡당 4098만원이다. 또 개별 아파트 중 최고가는 올초 분양한 ‘신반포자이’로 3.3㎡당 평균 4287만원, 최고 4514만원에 이른다.

‘주변 시세보다 10% 이상 비싼’ 경우를 고분양가로 본다는 공사의 기준을 적용하면 하반기 서초구에서 분양될 아파트 분양가는 지역 평균 분양가 기준으로는 최대 10%인 4508만원까지 올릴 수 있지만, ‘최근 1년 새 분양된 아파트의 최고 평균 분양가를 넘지 못하는’ 기준 때문에 종전 신반포자이의 평균가(4287만원)는 넘지 못할 전망이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카풀 서비스 영업 제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은행장 낙하산 인사,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541.5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엔지켐생명... +0.10%
넷마블게임... +0.27% 홈캐스트 +2.41%
지투알 -0.90% 휴맥스 +0.76%
SK가스 +0.31% 피앤이솔루... -1.53%
SK디앤디 +0.34% 옵티시스 -0.65%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두산 0.00%
삼성전자 0.00%
엔씨소프트 0.00%
삼성전기 0.00%
SK하이닉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0%
신라젠 0.00%
메디톡스 0.00%
셀트리온헬... 0.00%
포스코켐텍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기 +4.31%
대한항공 +5.48%
LG이노텍 +3.35%
이마트 +2.26%
카카오 +1.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신라젠 0.00%
이녹스첨단... +3.00%
원익QnC -0.61%
인터플렉스 +1.33%
메디톡스 +2.75%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