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10년 이상 개발 손 못 댄 12곳 도시계획시설 해제

입력 2016-07-29 18:36:26 | 수정 2016-07-30 01:01:33 | 지면정보 2016-07-30 A28면
서울 용산구가 도로, 공원, 녹지 등 공공시설 건립을 위한 부지로 지정한 뒤 10년 넘게 사업을 벌이지 못한 장기 미집행 시설 12곳을 도시계획시설에서 해제한다. 여섯 곳은 부지 면적을 축소한다. 2020년 일몰제가 시행되면 지정된 지 10년 넘는 장기 미집행 시설에 대한 효력이 자동적으로 상실되는 것에 발맞춘 선제적 조치다.

용산구는 구의회를 통한 의견 수렴과 자체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구내 장기 미집행 시설 중 12곳을 도시계획시설에서 해제하고 여섯 곳은 부지 면적을 축소하는 방침을 세웠다고 29일 발표했다. 재정적으로 사업 추진이 불가능하거나 지정 당시와는 주변 여건이 달라져 도로와 공원 등의 시설이 들어설 필요가 없는 지역을 우선 해제해 토지 소유자들의 재산권 침해를 줄이겠다는 게 용산구 설명이다.

용산구는 지난 5월 구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도로 부지 세 곳을 도시계획시설에서 풀거나 그 면적을 줄이는 결정을 내렸다. 이 결정으로 청파동2가 10의 95 도로 43m 구간과 청파동3가 선린인터넷고 동쪽에 175m 길이의 도로를 건설하겠다는 계획이 철회됐다. 용산동2가에 계획됐던 314㎡ 녹지도 연내에 해제될 예정이다. 이날 발표된 해제 대상지에는 만리동2가 294와 서계동 33을 잇는 길이 254m 도로, 한남동 72와 한남동 30을 연결하는 길이 172m 도로 등이 포함돼 있다.

홍선표 기자 ricke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5.4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69% 디젠스 +29.98%
삼성물산 -6.91% 이엠텍 +1.89%
SK디앤디 +1.30% 안랩 +8.72%
SK가스 -1.20% 엔지켐생명... +0.56%
롯데푸드 +3.59% 지어소프트 -15.6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00%
한국전력 -2.56%
현대모비스 -0.20%
현대차 -0.30%
현대건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07%
메디톡스 +1.32%
안랩 +8.35%
카카오 -1.05%
컴투스 +1.76%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