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7월 거래 '역대 최대'

입력 2016-07-27 17:24:02 | 수정 2016-07-28 05:51:36 | 지면정보 2016-07-28 A31면
26일 기준 1만2437건
단독·다세대 거래는 부진
기사 이미지 보기
이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7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반면 단독·다세대 등 비(非)아파트는 상대적으로 거래가 부진해 주택 종류별로 차별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27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26일 현재 서울 아파트 거래량(신고 기준)은 1만2437건으로, 2006년 정부가 실거래가와 거래량 조사를 시작한 이후 7월 거래량으로 가장 많았다. 종전 최고 거래량은 지난해 7월의 1만1942가구다. 이달 거래량은 아직 닷새나 남아 있는 상태에서 직전 최고치를 넘어섰다. 하루 평균으로는 작년 7월 385.2건에서 이달 478.3건으로 급증했다.

지난달 아파트 거래 신고 건수도 1만1658건으로, 역대 6월 거래량 가운데 최고였다. 두 달 연속 역대 최대치 행진을 이어갔다.

지역별로는 노원구가 지난 26일 현재 1205건이 신고돼 작년 7월 거래량(1175건)을 넘어섰다. 재건축 사업이 활발한 강남구도 773건이 거래돼 작년 7월 전체 거래량 719건을 웃돌고 있다. 강동구(543건), 광진구(233건), 동작구(471건), 성동구(470건), 송파구(888건), 양천구(705건)도 작년 7월보다 거래 신고 건수가 늘었다.

전문가들은 올해 서울 재건축 아파트 강세로 재건축 중인 단지는 물론이고 앞으로 사업 추진이 예상되는 단지에까지 투자 수요가 몰린 것이 거래량 증가의 가장 큰 원인으로 보고 있다.

반면 단독·다가구, 다세대·연립 등의 거래량은 크게 늘지 않아 아파트와 대조를 이뤘다. 지난 26일 현재 이달 단독·다가구 주택 거래량은 1784건으로 하루 평균 68.6건 거래됐다. 작년 하루 평균 거래량(84.8건)은 물론 지난달 거래량(73건)보다도 적다. 다세대·연립도 이달 4757건, 하루 평균 182.9건이 신고돼 작년 7월(하루 평균 189.2건), 올 6월(203.4건) 기록을 밑돌고 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2.8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2% 현성바이탈 -22.38%
현대산업 -0.46% 지엘팜텍 -2.09%
SK가스 -0.85% 아모텍 +1.55%
SK디앤디 -0.11% 엠게임 0.00%
삼성전자 -0.11% 동아화성 +1.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0.00%
신한지주 0.00%
SK하이닉스 0.00%
KB금융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0.00%
메디톡스 0.00%
휴젤 0.00%
테스 0.00%
지스마트글... 0.0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