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 초대형 재개발' 현대사업단이 건설

입력 2016-07-14 18:26:14 | 수정 2016-07-15 01:29:09 | 지면정보 2016-07-15 A29면
11R구역 4251가구 들어서
기사 이미지 보기
경기 지역 초대형 재개발사업구역 중 하나인 광명뉴타운 광명11R 재개발구역(조감도) 시공사로 현대건설과 현대산업개발이 선정됐다.

현대건설과 현대산업개발로 구성된 현대사업단은 지난 10일 광명시민체육관에서 열린 광명11R 재개발구역 조합원 총회에서 시공사로 뽑혔다고 14일 발표했다. 현대사업단은 사전 투표를 포함해 총 3014표 중 1677표(54.95%)를 얻었다.

광명11R구역은 광명4동(158의 403)과 철산4동(467의 83) 일대 약 20만7000㎡ 규모다. 광명뉴타운 내에서 가장 크다. 수도권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이 걸어서 5~10분 거리에 있고, 서부간선도로·서해안고속도로·외곽순환고속도로 등을 이용하기 쉽다. 조합은 이 일대 노후주택을 헐고 4251가구의 대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2017년 9월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받고, 2018년 7월 착공해 2021년 4월 완공할 예정이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4.5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00% 디젠스 +29.98%
삼성물산 -6.91% 이엠텍 +1.42%
SK디앤디 +1.17% 안랩 +8.72%
SK가스 -0.40% 희림 -0.75%
롯데푸드 +3.42% 엔지켐생명... +0.5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00%
한국전력 -2.46%
현대모비스 -0.59%
현대차 0.00%
현대건설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84%
메디톡스 +1.32%
안랩 +8.16%
카카오 -0.93%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