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서초·종로…집값 '역대 최고가'

입력 2016-07-10 18:46:11 | 수정 2016-07-11 02:42:10 | 지면정보 2016-07-11 A1면
새 집 효과 뚜렷

재건축·재개발 위주 '들썩'
부산·제주·강원도 고점 돌파
기사 이미지 보기
서울과 수도권의 재개발·재건축 추진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이 종전 최고가를 넘어서는 곳이 잇따르고 있다. 지방에서는 공항 고속철도 등 기반시설사업이 활발한 부산 제주 강원 등의 집값이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10일 한국감정원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달 말 서울 25개 자치구 중 마포·서대문·서초·종로구 등 9곳의 아파트 가격이 2010년 전후 기록한 종전 최고가를 넘어섰다. 새 아파트 입주가 이어지고 있는 마포구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5억9000만여원까지 올라 종전 최고점인 2012년 2분기(약 5억4000만원)를 크게 웃돌았다. 2012년 3분기 하락세로 돌아선 마포구 집값은 2014년 말부터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다.

서초구의 평균 아파트 매매가격은 처음으로 11억원대에 올라섰다. 반포 등 한강변 아파트 재건축사업이 본격화하면서 지난달 말 기준 11억2811만원을 기록, 전 고점인 10억8616만원(2011년 1분기)을 뛰어넘었다. 뉴타운 개발이 활발한 동대문구의 평균 아파트값도 4억2450만원으로 2008년 3분기 3억9815만원을 넘어섰다.

반면 강동·송파·용산구 등은 최고점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용산구 집값은 용산국제업무지구사업이 무산된 뒤 주택시장 회복이 더뎌지면서 종전 최고점(2008년 하반기)보다 여전히 10%가량 낮은 상태다. 2000년대 중반 집값 급등과 함께 거품 논란이 일었던 송파구와 분당을 포함한 성남시, 아파트 입주 물량이 급증한 용인시와 김포시 등도 전 고점에 크게 못 미치고 있다.

지방에선 최고 가격을 경신한 뒤 조정을 받는 곳이 생겨나고 있다. 대구 광주 등 광역시와 경주 구미 포항 등이 작년 말과 올초 정점을 찍었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용인과 분당 아파트값은 고점의 75~80% 수준에 머물고 있는 데 비해 재개발·재건축사업이 추진되거나 혁신도시 개발, 광역교통망 확충 등 뚜렷한 호재가 있는 곳은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8.9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8% 넥센테크 +0.11%
SK디앤디 +1.30% 와이지엔터... +0.35%
NAVER +0.93% 로엔 +2.91%
SK가스 0.00% 엔지켐생명... 0.00%
삼성전자 -0.72% 툴젠 0.0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0.28%
한국전력 -2.67%
현대모비스 -2.17%
현대차 -0.61%
현대건설 -0.3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53%
메디톡스 +0.10%
안랩 +8.82%
카카오 -2.10%
컴투스 +1.67%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2%
SK하이닉스 +2.17%
현대백화점 +5.48%
LG화학 -0.17%
NAVER +0.9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3.05%
서울반도체 +2.40%
CJ오쇼핑 +4.82%
SK머티리얼... +0.06%
HB테크놀러... +6.2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