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금 무이자' 상품 많은 업무용 오피스텔·상가 '반사이익'

입력 2016-06-29 17:43:33 | 수정 2016-06-30 01:55:09 | 지면정보 2016-06-30 A31면
'집단대출 제한' 시장 전망
정부가 내달부터 아파트 중도금대출 보증을 강화하기로 함에 따라 업무용 오피스텔과 상가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중도금 대출 건수와 금액의 제한을 받지 않는 데다 건설업체들이 중도금 무이자 대출 조건을 다는 경우가 많아서다.

대한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해부터 주거용 오피스텔에 대해 중도금 대출 보증을 하고 있다. 하지만 내달부터 아파트와 같게 보증 횟수는 2회, 보증 한도는 6억원(수도권과 광역시) 기준을 적용받는다. 이와 달리 원룸형 오피스텔은 HUG의 보증 대상이 아니다. 사업 주체인 시행사가 시공사의 연대보증이나 준공보증서(책임준공) 조건으로 금융권에서 대출을 해주고 있다. 상가도 비슷하다. 유수현 대우건설 건축마케팅팀장은 “원룸형 오피스텔은 입주 때까지 금융 부담이 없다”며 “아파트 중도금 대출 보증 규제로 상대적으로 반사이익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오피스텔 사업자들이 중도금 대출 금융권을 찾기는 힘들어질 전망이다. 제1금융권은 대부분 오피스텔 중도금 대출을 중단했고 신협과 새마을금고 등이 대출을 하고 있는 상태다. 안재홍 안강건설 사장은 “수도권 택지지구 내 역세권 오피스텔 등 입지 여건이 뛰어난 곳 위주로 시공사가 연대보증을 설 가능성이 있다”며 “전반적으로 중도금 대출 여건이 깐깐해지는 만큼 오피스텔도 입지에 따라 분양 성적표가 크게 갈릴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 강남권과 용산구 일부 지역의 고가 아파트시장은 투자자보다는 자산이 많은 실수요자 중심의 분양시장으로 재편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중도금 대출보증 강화로 단기 웃돈을 노린 투자자 진입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관측이다. 지금까지는 투자자들이 HUG의 중도금 대출보증을 이용해 고가 주택을 분양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분양가 9억원을 넘는 주택의 중도금은 개별적으로 해결해야 하기 때문이다. 임채우 국민은행 부동산전문위원은 “9억원 이상의 주택을 분양받으려면 현금성 자산을 상당 부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며 “다만 시공사들이 연대보증을 설 경우 상황은 다소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건설사들이 연대보증 방식 등으로 금융권을 통한 중도금 대출을 주선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시장에 큰 변화는 없을 것이라는 반박도 나온다.

김진수/조수영 기자 tru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