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열 분양시장에 '특단 조치'…중도금 대출보증 3억으로 묶는다

입력 2016-06-22 18:02:27 | 수정 2016-06-23 01:17:39 | 지면정보 2016-06-23 A31면
주택도시보증공사, 하반기부터 적용
금감원도 집단대출 실태조사 나서
분양시장이 과열되는 양상을 보이자 정부가 하반기부터 개인별 아파트 집단대출에 대한 규제에 나서기로 했다.

22일 관련 정부 부처에 따르면 올 하반기부터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중도금 대출 보증 건수가 1인당 2건 이하, 보증 금액은 3억원 이하로 제한될 예정이다. 정부 관계자는 “제한이 없었던 HUG의 중도금 대출 보증 건수와 금액을 주택금융공사 수준으로 맞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HUG는 아파트 분양시장에 제한 없이 보증을 공급해 집단대출 급증의 주요 배경으로 꼽혀 왔다. 은행들은 아파트 분양을 받은 개개인의 상환 능력과 무관하게 시행사의 사업성 등을 보고 집단대출을 해준다. HUG는 집단대출에 대해 100% 보증을 해주기 때문에 은행들은 개인이 빚을 갚지 않아도 대출금을 회수할 수 있는 구조다. 게다가 HUG의 보증은 아무리 비싼 집이라도 1인당 건수·횟수 제한이 없다. 이러다 보니 HUG 보증은 전체 중도금 보증 시장의 60%를 차지할 만큼 비중이 커졌다. 올 1~5월 HUG의 중도금 보증은 18조6000억원으로 역대 최고치였던 작년 같은 기간(17조4000억원)보다 1조원 더 많다.

HUG처럼 중도금 보증을 취급하는 주택금융공사는 9억원 이하 주택만 보증을 서 준다. 보증 금액은 3억원 이내로 제한하고 있으며 보증 건수는 1인당 최고 2건까지 가능하다. 이에 따라 보증이 HUG로 몰리면서 주택금융공사의 중도금 보증 시장 점유율은 20%로 HUG보다 훨씬 낮다.

은행들은 HUG의 100% 보증을 믿고 집단대출을 늘려 가계부채가 급증했고, HUG의 보증 능력은 한계치(법정보증배수 50배)에 가깝게 차오른 상태다.

금융감독원도 집단대출에 대한 실태조사와 현장점검에 나섰다.

문혜정 기자 selenmoon@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78.6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4.61% 툴젠 +4.94%
현대산업 -1.28% 우리산업 +1.79%
SK디앤디 -0.14% 빅솔론 +8.80%
유한양행 +0.21% 녹십자셀 +1.09%
SK가스 0.00% 액토즈소프... +8.6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로보틱... +1.35%
삼성SDI +0.30%
삼성전기 +0.50%
LG화학 -1.22%
현대차 +1.5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3.57%
휴젤 +3.12%
AP시스템 +0.60%
옵트론텍 +0.51%
파라다이스 +0.6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BGF리테일 -5.00%
삼성바이오... +4.62%
삼성에스디... +3.57%
KCC +2.98%
미래에셋대... +3.4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원익IPS +3.07%
원익홀딩스 +2.94%
서울반도체 +0.52%
테라세미콘 +3.11%
휴젤 +3.12%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