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450 대 1 열기…광주는 간신히 1순위 마감

입력 2016-06-14 18:07:23 | 수정 2016-06-15 00:48:16 | 지면정보 2016-06-15 A29면
작년엔 골고루 뜨거웠는데…
지방 청약경쟁률 탈동조화
광역시·도뿐 아니라 같은 시·군에서도 청약 결과가 크게 엇갈리고 있다. 수급 상황은 물론 지역 경기와 개발 재료 등이 복합적으로 얽혀서 청약 성적이 달라지는 모습이다.

같은 수도권에서도 서울과 인천의 청약 결과가 크게 엇갈린다. 지난 3월 청약을 받은 서울 개포동 ‘래미안블레스티지’는 1순위에서 33.63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반면 인천 경서동 ‘청라모아미래도’는 0.18 대 1로 미달했다. 서울은 ‘호조’, 인천은 ‘부진’으로 요약된다.

지난해까지 지방 분양시장을 주도한 부산과 광주도 탈(脫)동조화가 심화되고 있다. 지난 4월 1순위 청약을 받은 부산 우동 ‘마린시티 자이’는 450.42 대 1이라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한 반면 광주 연제동 ‘연제 골드클래스’는 1.23 대 1에 그쳤다.

충청권에서는 세종시와 다른 지역의 청약 결과가 크게 차이난다. 같은 충북에서도 청주시의 경우 사천동 ‘청주사천 푸르지오’가 13.56 대 1의 경쟁률로 1순위에서 마감된 반면 충주시 대소원면 ‘충주 우석밸리치’는 청약자가 거의 없었다.

경기 화성 남양주 등 같은 수도권 시·군에서도 청약률 격차가 상당하다. 지난달 동원개발이 화성 동탄2신도시에 공급한 ‘동탄신도시 동원로얄듀크 1차’는 올 들어 수도권에서 가장 높은 71.9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반면 지난해 연말 분양된 ‘동탄자이파밀리에’는 0.57 대 1에 그쳤다. 남양주 안에서도 다산신도시는 분양 호조세가 지속되는 반면 나머지 지역에선 미분양이 적지 않다.

김세원 내외주건 이사는 “동탄 지역에서도 동탄1신도시 주민이 동탄2신도시로 옮겨오고 동탄2신도시 안에서도 고속철도(KTX) 역세권과 외곽의 청약률 차이가 크다”며 “수요의 쏠림 현상이 청약 양극화를 불러오고 있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휴대폰 기본료 폐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78.6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4.61% 툴젠 +4.94%
현대산업 -1.28% 우리산업 +1.79%
SK디앤디 -0.14% 빅솔론 +8.80%
유한양행 +0.21% 녹십자셀 +1.09%
SK가스 0.00% 액토즈소프... +8.68%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로보틱... +1.35%
삼성SDI +0.30%
삼성전기 +0.50%
LG화학 -1.22%
현대차 +1.5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3.57%
휴젤 +3.12%
AP시스템 +0.60%
옵트론텍 +0.51%
파라다이스 +0.6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BGF리테일 -5.00%
삼성바이오... +4.62%
삼성에스디... +3.57%
KCC +2.98%
미래에셋대... +3.4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원익IPS +3.07%
원익홀딩스 +2.94%
서울반도체 +0.52%
테라세미콘 +3.11%
휴젤 +3.12%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