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뺨치는 전세가"…입주 아파트 절반 이상, 전세가율 80%↑

입력 2016-04-06 09:46:11 | 수정 2016-04-06 09:46:11
작년 입주 아파트 중 14.3%, 분양가보다 전세가 비싸
"전세가 급등으로 전세보증금 반환의 잠재적 위험성 커져"
기사 이미지 보기
[ 김하나 기자 ]신규 입주한 아파트 중 전세가격이 분양가보다 높은 아파트가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6일 부동산114(www.r114.com)가 전국 917개단지 165개 주택형을 분석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지난해 입주 아파트에서 분양가 대비 전세가가 100% 이상인 주택형은 14.3%에 달했다. 2014년의 4.7%, 2013년의 2.5%에 비해 크게 증가했다.

작년 분양가 대비 전세가가 80~100%미만 비중이 45.4%로 증가했다. 분양가 대비 전세가가 80% 미만인 경우는 2013년 78.3%, 2014년 72.3%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나 2015년은 41.7%로 급감했다.

특히 지방광역시와 수도권의 경우 이러한 현상은 더욱 두드러졌다.

지방광역시는 분양가보다 전세가가 비싼 아파트 비중이 29.9%로 가장 높게 나타나고 있다. 대구는 56.5%가 분양가 대비 전세가가 100% 이상으로 조사됐다.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80% 미만은 10.1%에 불과했다.

수도권은 분양가 대비 전세가가 100% 이상인 경우가 11.4%로 조사됐다. 분양가보다 전세가가 더 높다는 얘기다. 이러한 비중은 서울이 14.0%, 인천은 15.4%, 경기는 9.7%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분양가 대비 전세가가 80%미만인 주택형이 25.0%를 차지했다. 40%가 넘는 인천과 경기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았다.

기타 지방은 분양가 대비 전세가가 100% 이상인 주택형이 7.4%로 비교적 낮은 비중을 차지했다. 80%미만인 경우도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신규 입주아파트가 분양가를 넘어서는 전세시세가 형성되는 비중이 지난해 크게 증가했다. 전세난에 대한 임차인들의 체감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입주민의 경우 분양가에 육박하는 전세가격으로 잔금마련에 한시름을 놓게 됐다.

부동산 114 김은진 리서치팀장은 "가파른 전세가격 상승으로 인해 임차인들의 부담뿐 아니라 집주인들의 리스크도 의도치 않게 커지고 있다"며 "전세가격 하락에 대한 안전장치가 없는 상황에서 전세보증금 반환 위험이 늘어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청와대와 국회의 세종시 이전에 대한 견해는?

북한 김정은 체제의 향후 전망을 어떻게 보십니까?

증권

코스피 2,106.0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4% 넥센테크 0.00%
SK디앤디 +2.57% KG ETS -0.14%
SK가스 +0.48% 셀트리온 +0.30%
SK하이닉스 -1.68% 구영테크 0.00%
KB금융 +0.74% 툴젠 +1.0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0.27%
NAVER +1.25%
SK텔레콤 -0.43%
LG화학 +1.07%
POSCO -0.1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고영 +1.78%
휴젤 -0.39%
카카오 -0.67%
셀트리온 +0.30%
클리오 +1.0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신세계 +1.07%
현대중공업 +1.62%
롯데쇼핑 +1.07%
LG전자 +1.29%
두산인프라... +5.29%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1.71%
서울반도체 +3.57%
이오테크닉... -2.03%
카카오 +1.24%
CJ오쇼핑 +0.31%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