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쿠웨이트서 3조 6000억원대 공사 수주

입력 2016-03-07 14:34:09 | 수정 2016-03-07 16:58:30
사진=현대건설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현대건설 제공



[이소은 기자]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은 쿠웨이트 국영정유회사 KNPC가 발주한 약 3조6000억원(29억3000만 달러) 규모의 ‘알주르(Al-Zour) LNG 수입 터미널 공사’를 한국가스공사와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주간사는 현대엔지니어링이며 지분은 현대건설 약 1조8500억원(15억2000만 달러), 현대엔지니어링 약 1조7000억원(13억9000만 달러), 한국가스공사 약 200억원(1600만 달러) 순이다.


알주르 LNG 수입 터미널 공사는 쿠웨이트 수도 쿠웨이트시티에서 남쪽으로 90km 떨어진 알주르(Al-Zour) 지역에 하루 30억㎥의 가스를 액화 처리하는 재가스화 시설과 22만5000㎥ 규모의 LNG 저장탱크 8기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해안접안시설을 설치하는 토목공사도 함께 진행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58개월로 2020년 준공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LNG 저장탱크와 해안접안시설 공사를 수행하며 현대엔지니어링은 재가스화 플랜트 건설을 담당할 계획이다. 시운전과 발주처 운전 교육은 한국가스공사에서 맡는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LNG 인수기지 분야 최고수준의 건설사업 관리?운영 기술을 보유한 한국가스공사와 해외사업 동반진출은 우리나라의 LNG 인수기지 분야 기술력을 세계에 과시하고, 민관 협력으로 해외 시장을 개척하는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대건설은 1977년 슈와이바 항만 확장 1?2단계 공사를 수주하며 쿠웨이트 시장에 진출했다. 2012년 완공한 부비안 항만 조성 1단계 공사 등을 포함해 쿠웨이트에서만 총 60건, 67억 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쉐이크 자베르 코즈웨이 공사 등 총 4건, 41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진행 중이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증권

코스피 2,366.4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0% 툴젠 -0.57%
SK디앤디 -0.17% 셀트리온 -1.97%
강원랜드 -1.13% KG ETS +3.11%
SK가스 0.00% 대동스틸 +9.94%
카프로 +3.62% 오스템임플... 0.00%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NAVER +0.78%
LG화학 +0.83%
현대로보틱... -3.22%
넷마블게임... -0.69%
삼성SDI +1.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97%
아모텍 +0.44%
코웰패션 +7.95%
피에스케이 +7.11%
메디톡스 -0.80%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SDI +1.89%
LG전자 +2.38%
롯데쇼핑 +2.11%
LG이노텍 +2.61%
LG화학 +0.8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97%
서울반도체 +0.87%
바이로메드 +9.11%
웹젠 +1.94%
유진테크 +2.32%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