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스마트폰, 2016년 삼성·애플 합친 것보다 많을 것" D램익스체인지 전망

입력 2016-01-17 10:40:28 | 수정 2016-01-17 13:12:07
시장 점유율 45% 육박…삼성·애플은 하락 전망
기사 이미지 보기


[이소은 기자] 올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과 애플의 기세가 한풀 꺾일 전망이다. 처음으로 중국산 스마트폰 수가 삼성·애플을 합친 것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시장조사기관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출하량 기준)은 12억9300만 대를 기록, 전년보다 10.3% 성장했다.

업체별 점유율 순위는 삼성(24.8%), 애플(17.5%), 화웨이(8.4%), 샤오미(5.6%), 레노버(5.4%), LG(5.3%), TCL(4.0%), 오포(3.8%), BBK/VIVO(3.3%), ZTE(3.1%) 순이다. 삼성과 애플이 점유율에서 앞섰지만 중국 업체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상위 10개 사 중 삼성, 애플, LG를 제외한 7개 사가 중국계 업체다. 이들의 점유율 합계는 40%에 육박한다.

D램익스체인지는 "지난해 중국 업체들이 판매한 스마트폰은 5억3900만 대로 삼성과 애플의 판매량을 합친 5억4700만 대와 비슷했다"고 분석했다.

올해 삼성·애플의 점유율은 지난해보다 낮을 것이라는 게 D램익스체인지의 전망이다. 삼성은 22.2%, 애플은 16.8%의 점유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중국 업체들의 점유율은 소폭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화웨이 점유율은 9.3%로, 레노버 6.1%, 샤오미 5.8%로 올라갈 것으로 분석됐다. 이 전망대로라면 올해 중국 업체들의 점유율 합계는 삼성·애플 합계를 역대 처음으로 앞지르게 된다.

이 회사는 특히 화웨이 성장에 주목했다. 화웨이는 지난해 중국업체로는 최초로 연간 스마트폰 판매 1억 대 고지를 밟으며 세계 3대 스마트폰 업체 반열에 올랐다.

D램익스체인지는 "화웨이가 최근 반도체 회사인 하이 실리콘을 설립하는 등 연구개발(R&D)에 집중 투자한 게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이소은 한경닷컴 기자 luckysso@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31.0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6.07% 애니젠 +6.75%
삼성전자 +1.02% 키이스트 +16.48%
SK디앤디 -1.18% 코리드 0.00%
SK가스 +3.06% 에코프로 +4.74%
현대산업 +0.69% 대화제약 -1.75%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POSCO +6.08%
신한지주 +5.58%
삼성바이오... 0.00%
SK텔레콤 0.0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1.60%
CJ E&M -0.17%
에스엠 +0.19%
뉴트리바이... +0.54%
홈캐스트 +2.4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