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통장 사들여 300회 당첨…웃돈 36억 챙긴 '떴다방'

입력 2015-10-28 18:39:28 | 수정 2015-10-29 03:20:22 | 지면정보 2015-10-29 A31면
부동산 프리즘

경찰, 대구·부산 업자 5명 구속
기사 이미지 보기
부산과 대구 등에서 청약통장을 사들여 당첨된 아파트 300여 가구를 분양받은 뒤 분양권을 매각해 웃돈을 챙긴 ‘떴다방(이동식 중개업자)’들이 적발됐다.

대구지방경찰청은 28일 돈을 주고 사들인 청약통장으로 아파트 분양권에 당첨된 뒤 웃돈을 받고 팔아넘긴 혐의(주택법 위반 등)로 진모씨(50) 등 떴다방 업자 5명을 구속하고, 장모씨(53)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진씨 등은 2012년부터 청약통장 보유자에게 1인당 50만~300만원을 주고 명의를 빌린 뒤 부산과 대구의 새 아파트 3000여 가구에 분양 신청을 했다. 이 가운데 300여 가구가 당첨되자 가구당 1000만~3000만원의 웃돈을 받고 분양권을 매각해 36억원가량의 수익을 냈다. 이들은 경쟁률이 일반분양보다 상대적으로 낮아 당첨 가능성이 높은 다자녀와 노부모 부양 등 특별공급 대상자의 청약통장을 주로 사들였다. 또 당첨되면 200만~1000만원을 수당 형식으로 통장을 판 사람에게 지급했다. 경찰은 돈을 받고 통장을 빌려준 김모씨(54) 등 41명도 입건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1년 이후 청약통장 불법거래 적발건수는 149건에 달했다. 서울이 38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북(19건)과 대구(17건), 부산(15건) 등 분양시장 열기가 뜨거운 경상권의 청약통장 불법거래도 적지 않았다. 청약통장 거래는 사고판 당사자는 물론 거래 알선과 광고행위자 모두 처벌 대상으로 3년 이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받는다. 또 주택공급 계약이 취소되며 최대 10년 동안 청약 자격이 제한된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증권

코스피 2,489.5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툴젠 -2.51%
SK가스 +2.74% 청담러닝 +1.99%
현대EP 0.00% 엔지켐생명... +2.92%
SK디앤디 +3.73% 신라젠 +8.65%
LG전자 -1.24% 루멘스 -1.4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전자 -1.24%
POSCO -0.88%
삼성바이오... +0.93%
현대모비스 -0.40%
삼성물산 +0.3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에스에프에... +0.48%
원익IPS +2.02%
휴젤 +1.65%
테라세미콘 +0.69%
컴투스 +1.64%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2.78%
삼성생명 +3.23%
한국전력 +0.61%
한화생명 +6.89%
LG디스플레... +4.8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2.59%
비에이치 +4.00%
SK머티리얼... +0.40%
SKC코오롱PI +5.06%
JYPEnt. 0.00%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