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대선

"아파트 분양가 비싸다 했더니…역시나"

입력 2015-09-23 09:22:11 | 수정 2015-09-23 09:22:11
수도권 분양가, 작년보다 7.8% 올라
서울 7.2% 상승, 경기도 10% 높아져
기사 이미지 보기

[ 김하나 기자 ]분양시장이 살아나면서 수도권 아파트 분양가 상승폭이 커지고 있다.

23일 부동산 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에 따르면 올들어 9월말까지 서울 인천 경기 등에서 분양된 아파트의 분양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평균 7.8% 상승했다. 수도권 3.3㎡당 평균 분양가는 1344만원으로 작년 1247만원보다 97만원이 올랐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의 상승률이 두드러졌다. 경기도는 10.1% 상승해서 두 자릿수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서울은 7.2%, 인천은 6.2%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는 분양가가 지난해 971만원에서 올해 1069만원으로 98만원 올랐다. 2기 신도시 등 공공택지 분양물량이 많았거나 용인 수원 등 경기 남부권이 분양가 상승세를 주도했다.

한 강신도시 분양이 한창인 김포의 경우 지난해 분양가가 846만원이었으나 올해에는 1082만원으로 1000만원을 돌파하며 27.9%(236만원) 급등했다. 옥길보금자리지구 분양물량이 많았던 부천도 지난해보다 18.5% 올라 3.3㎡당 분양가가 1140만원을 기록했다.

신분당선 연장선 개통예정 등 호재로 최근 분양물량이 급증하고 있는 용인은 분양가가 3.3㎡당 1207만원으로 1200만원을 넘어서면서 지난해보다 17.9% 상승했다.

KTX 개통호재 등으로 분양물량이 쏟아지고 있는 평택도 지난해보다 14.3% 올라 분양가가 평균 919만원을 기록했다. 동탄2신도시 분양이 한창인 화성도 분양가가 979만원에서 1,043만원으로 6.5% 상승했다.

서울의 경우 3.3㎡당 분양가가 작년 1785만원에서 올해 1915만원으로 평균 130만원이 상승했다. 인천은 지난해 986만원에서 올해 1047만원으로 3.3㎡당 분양가가 1000만원을 돌파했다.

서울에서 올해 분양한 구중 3.3㎡당 분양가가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였다. 4088만원을 기록했다. 경기권에선 위례신도시가 있는 성남시로 1740만원이었다. 가장 싼 곳은 서울은 은평구(1405만원), 경기는 가평군(709만원)이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2% 툴젠 +8.38%
SK하이닉스 -1.17% 카카오 -0.95%
SK디앤디 +0.73% 엠피씨 +6.91%
SK가스 -1.61% 솔루에타 +4.74%
LG화학 -1.34% 엔지켐생명... +2.37%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40%
SK하이닉스 -1.36%
LG화학 -1.17%
NAVER +0.23%
현대차 +0.64%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1.99%
서울반도체 -0.86%
카카오 -0.60%
테스 +0.43%
CJ E&M -0.7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2.08%
엔씨소프트 +5.18%
삼성전기 +4.55%
LG화학 +2.39%
삼성전자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6.37%
SK머티리얼... -1.86%
에스에프에... +4.12%
테스 +4.76%
서울반도체 +3.55%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