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인도네시아 가스복합화력 발전소 공사 수주

입력 2015-06-22 10:21:47 | 수정 2015-06-22 10:21:47
인도네시아 그라티 501MW급 가스복합화력발전소 수주
김현갑 롯데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왼쪽에서 6번째)과 아당수드라잣(Adang Sudrajat)PLN 발전건설처장(왼쪽에서 5번째)과 최준석 삼성물산 프로젝트사업부 상무(왼쪽에서 4번째)가 계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기사 이미지 보기

김현갑 롯데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왼쪽에서 6번째)과 아당수드라잣(Adang Sudrajat)PLN 발전건설처장(왼쪽에서 5번째)과 최준석 삼성물산 프로젝트사업부 상무(왼쪽에서 4번째)가 계약식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김하나 기자 ]롯데건설은 인도네시아에서 2억3000만 달러(약 2500억원) 규모의 가스복합화력 발전소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인도네시아 국영전력회사(PT PLN)가 발주한 그라티 가스복합화력 발전소(Grati Combined Cycle Power Plant Extension Project) 프로젝트는 인도네시아 국영전력회사 자체자금(30%)과 한국수출입은행 등의 금융기관으로부터의 조달(70%)을 통해 자바섬 동부 수라바야에서 75Km 떨어진 지점에 501MW급 가스 복합화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롯데건설은 삼성물산 상사부문과 인도네시아의 후타마 까리야(PT Hutama Karya)와 공동으로 가스터빈 및 스팀터빈 발전소와 500kV변전소 등 약 2억6000만 달러가 투입되는 사업이다. EPC업무(설계, 구매, 시공, 시운전)를 수행하게 된다.

공사는 금융조달 협약이 체결되는 올해 말 착공할 예정으로 완공까지는 26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 이번 공사는 인도네시아 조코위(Joko Widodo)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35GW 발전소 건설사업의 하나다.

롯데건설은 인도네시아에 계획되어 있는 발전소 공사 수주에 유리한 입지를 확보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플랜트사업본부장인 김현갑 전무는 “이번 수주를 통해 인도네시아에서 화공, 산업, 발전 플랜트 실적을 고르게 확보해 롯데건설 해외플랜트사업 경쟁력을 확실히 인정받았다” 고 전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김영란법 시행령 개정이 필요하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71.87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63% 큐리언트 -2.73%
신성통상 -0.39% 크리스탈 +1.22%
LG화학 0.00% 맥스로텍 -1.74%
SK디앤디 0.00% 큐캐피탈 +1.89%
SK가스 -3.56% 포스링크 -6.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B금융 +1.55%
NAVER +0.13%
효성 +0.35%
기업은행 +0.79%
금호석유 +2.1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08%
알파홀딩스 -1.24%
AP시스템 -1.32%
메디톡스 +0.35%
파라다이스 -1.79%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2%
현대차 +1.99%
한화케미칼 +6.13%
OCI +8.83%
신한지주 +1.53%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휴젤 +0.44%
GS홈쇼핑 -0.36%
메디톡스 +0.35%
뷰웍스 -1.18%
모아텍 -1.56%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