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초고층 시공기술 첫 해외 수출

입력 2015-05-28 09:52:45 | 수정 2015-05-28 09:52:45
베트남 최고층 빌딩 비에틴 뱅크 타워 공사에 적용
세계 최고높이 1km 사우디 킹덤타워 등 세계 각지서 추가 수주 기대
대우건설 “기술 사업화 강화해 미래 먹거리 창출할 것”
기사 이미지 보기
[ 김하나 기자 ]대우건설이 국내 최초로 초고층 건축물 시공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대우건설은 독자 개발한 BMC(Building Movement Control·시공 중 변위 제어)기술을 베트남 비에틴 뱅크 타워(Vietin Bank Tower) 공사에 적용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베트남 하노이에 건설 중인 이 빌딩은 지상 68층, 363m 높이로 설계된 베트남 최고 높이의 건축물이다. 대우건설은 이 빌딩의 정밀시공을 위한 시뮬레이션, 시공 대안 제시 및 정밀 센서 계측 등을 제공하게 된다. 계약금액은 20만달러다.

이 기술을 개발한 대우건설 기술연구원 측 관계자는 “공사의 감리사인 미국 터너(Turner)와 시공사 호아빈(Hoa Bihn)건설로부터 기존 기술보다 우수하다는 점을 인정받았다”며 “미국·유럽등 선진국 업체들이 독점하던 초고층 엔지니어링 시장을 국내 최초로 뚫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설명했다.

BMC는 초고층 건물 시공 중에 발생하는 높이, 기울기 등의 변형을 사전에 예측하는 기술이다. 건물의 안전성을 높이면서 공사 기간과 비용은 줄일 수 있어 부가가치가 큰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대우건설은 지난 5년간 송도 동북아무역센터, 말레이시아 KLCC타워, IB타워 등 직접 시공한 국내외 초고층 빌딩에 이 기술을 적용하며 효과를 입증했다.

지난 달에는 모바일 플랫폼 ‘카카오’, 세계 최초 20나노 D램, UHD OLED TV 등 세계적인 기술들과 나란히 ‘2014년 대한민국을 빛낸 산업기술 성과(한국공학한림원 주관)’에 선정되기도 했다.

추가 수출 전망은 밝다. 대우건설은 “세계 최고 1000m 높이의 사우디아라비아 킹덤 타워 프로젝트에 적용될 예정이며 멕시코, 말레이시아 등지에서도 수출을 타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대우건설은 이번 수출을 계기로 기술 사업화를 한층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업계 최초로 자립형 R&DB(사업화연계기술개발)센터를 세우고 기술사업 부서를 신설했다”며 “정부 출연연구소, 해외 건설연구소 등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미래 먹거리가 될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포토슬라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3.74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31% 툴젠 +3.85%
현대EP +0.83% 코렌 +2.92%
SK가스 -1.69% 엔지켐생명... -0.46%
코스맥스 +6.16% 아가방컴퍼... +2.83%
SK디앤디 +0.11% HB테크놀러... -0.9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54%
현대차 +0.35%
신한지주 -0.85%
SK하이닉스 -0.65%
KB금융 -2.03%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1.83%
메디톡스 +2.33%
휴젤 +0.77%
테스 -0.70%
지스마트글... +0.3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02%
LG화학 +3.28%
현대차 +4.03%
SK하이닉스 +2.21%
현대제철 +3.56%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2.49%
원익IPS +5.07%
보성파워텍 +0.65%
에스티팜 +2.22%
레고켐바이... +7.84%

20분 지연 시세

포토

평형계산기